본문 바로가기
  • [big story] 디지털 자산관리, 영토 확장 빨라져…규제 개선 필요

    지난 3년간 온라인 펀드 규모가 3배 이상 급증하는 등 소위 디지털 자산관리 시장이 급성장세다. 기존 금융사와 빅테크·핀테크 업체의 관심과 경쟁도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디지털 자산관리 시장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한마디로 디지털·정보기술(IT)을 활용한 자산관리 시장이고, 미국, 영국  등 금융 선진국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웰스테크(wealth-tech) 시장을 뜻한다고 할 수 있다.대표 상품으로는 로보어드바이저, 마이데이터 기반의 금융 플랫폼 관련 상품, 온라인 펀드 등을 꼽는다. 그럼 왜 이렇게 디지털 자산관리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나.첫째,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충격 효과다. 디지털화를 대표 속성으로 하는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요가 겹치면서 디지털화가 가속화됐기 때문이다.둘째, 마이데이터 제도의 도입 효과다. 마이데이터 도입으로 디지털 금융 플랫폼상에서 금융소비자를 위한 다양한 맞춤형 금융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 마이데이터를 활용하면, 각 개인이 자산 부채를 실시간으로 한눈에 파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자산관리 여하에 따라 신용도 개선 및 금융 소비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셋째, MZ(밀레니얼+Z) 세대의 자산관리 시장 진출도 빼놓을 수 없는 핵심 요인이다. 아날로그와 달리 디지털 시대에는 MZ세대 자체가 디지털에 관심이 많고, 금융사는 디지털·IT 기술을 이용하면 불특정다수의 소액 거래에도 충분히 가성비를 낼 수 있다. 서로 관심이 일치하기 때문에 그만큼 MZ세대의 디지털 자산관리 시장 진출에 속도가 붙고 있다는 것이다.로보어드바이저 급성장...자산관리 시장 규모 키워 디지털 자산관리 시장에는 다양한 상품들이

    2022.07.27 06:05:01

    [big story] 디지털 자산관리, 영토 확장 빨라져…규제 개선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