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정유사→그린 에너지 기업’ SK이노베이션의 혁신 성장 비밀

    [비즈니스 플라자]SK이노베이션이 ‘빅픽처(big picture)’와 ‘딥체인지(deep change)’라는 두 번의 혁신을 통해 한국 정유 기업에서 글로벌 그린 에너지 선도 기업으로 도약했다는 분석이 나왔다.기업가정신학회가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8월 30일 ‘SK이노베이션 60년 혁신 성장 스토리’를 주제로 한 심포지엄을 열고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은 SK이노베이션의 성장 비결을 이렇게 평가했다.이번 연구 결과의 핵심은 SK이노베이션의 출발점인 유공이 SK를 만나 첫째 혁신인 종합 에너지 기업이라는 ‘빅픽처’ 아래 성장해 왔고 새로운 경영 환경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딥체인지’라는 둘째 혁신을 통해 글로벌 그린 에너지 선도 기업으로 발전했다는 것이다.기업가정신학회는 고 최종현 선대 회장의 미래를 내다본 ‘빅픽처’로 한국의 정유 기업에 불과했던 유공이 SK이노베이션이라는 종합 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석유에서 섬유까지’라는 미래 ‘빅픽처’ 아래 유공을 인수한 SK는 정유 사업만으로는 성장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명확히 인식하고 수직 계열화를 완성했다.학회는 최태원 SK 회장이 지속 가능한 성장을 목표로 ‘딥체인지’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 탈바꿈시켰다고 분석했다.SK이노베이션이 ‘딥체인지’ 혁신으로 배터리·소재 등 비정유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 동시에 ESG 경영을 강조함으로써 전동화 및 순환 경제 중심의 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이춘우

    2022.09.09 06:00:13

    ‘정유사→그린 에너지 기업’ SK이노베이션의 혁신 성장 비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