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special]박효영 안다르 대표 “운동이 곧 삶…‘애슬레저’ 시장 급성장”

    최근 몇 년 새 획일화된 아름다움보다 자연스러운 건강미가 대세로 떠오르면서 애슬레저룩이 의류 비즈니스의 메가트렌드로 뻗어가고 있다. 그 돌풍의 중심에 선 안다르의 박효영 대표를 만나 관련 비즈니스의 현황과 전망을 들어봤다.국내 애슬레저(Athleisure: Athletic과 Leisure의 합성어로 일상에서 가볍게 입을 수 있는 스포츠웨어를 의미)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최근 한국패션산업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2016년 1조5000억 원 규모였던 애슬레저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본격화한 지난해 3조 원 규모로 몸집을 불렸다.코로나19 유행 이전인 2015년부터 아웃도어 업계에서 새 먹거리 분야로 여겨졌으나, 코로나19 이후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건강과 자기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벼운 활동과 운동을 하면서도 패션으로 자신을 표현하려는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지난해 시장조사 전문 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발표한 ‘2020 애슬레저룩 관련 인식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만 15~64세 남녀 1000명 중 87.8%가 자기 관리, 건강관리에 신경을 쓴다고 답했다. 응답자 10명 중 9명(90.8%)은 “운동복을 일상에서도 편하게 입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고 응답했다. 또한 응답자 10명 중 8명(80.5%)은 애슬레저룩에 호감을 갖고 있으며, 10명 중 3명(32.5%)은 구입한 경험이 있었다. 소비력이 있는 20대(36.3%), 30대(39.4%)가 애슬레저룩을 더 선호했다.안다르는 이런 소비자들의 니즈를 일찍 꿰뚫었다. 2015년 설립된 안다르는 당시만 해도 애슬레저 브랜드가 전무했던 국내 시장에 전문 디자이너들이 직접

    2021.09.29 08:30:07

    [special]박효영 안다르 대표 “운동이 곧 삶…‘애슬레저’ 시장 급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