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롯데렌탈 9~10일 일반 공모 청약

    롯데렌탈이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9일부터 이틀간 공모 청약을 진행한다.상장 대표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3~4일 진행한 수요 예측에서 롯데렌탈의 공모가를 희망 범위의 상단인 5만9000원으로 확정했다.수요 예측에는 국내 640개, 해외 122개 등 총 762개 기관이 참여해 217.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기관 물량 중 99.3%가 공모 희망가 범위 상단인 5만9000원 이상(가격 미제시 포함)의 가격을 제출했다. 일정 기간 주식을 팔지 않기로 하는 의무 보유 확약 비율은 14.7%였다. 총 공모 금액은 8509억원이다.롯데렌탈의 일반 청약 모집 물량은 360만5500주다. 상장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NH투자증권·KB증권, 인수 업무를 맡은 미래에셋증권·삼성증권·신한금융투자·키움증권·하나금융투자를 통해 청약할 수 있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일은 19일이다.김현수 롯데렌탈 사장은 “수요 예측 기간 동안 회사의 경쟁력과 성장성에 대한 높은 평가를 바탕으로 몰렸던 관심이 9일부터 시작되는 일반 공모 청약에도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롯데렌탈은 장·단기 렌터카, 오토리스, 중고차, 카셰어링, 일반 렌털 등을 아우르는 종합 렌털 기업이다. 주요 자회사로 카셰어링 서비스 기업 ‘그린카’, 렌터카 정비 업체 ‘롯데오토케어’, 리스 및 금융 할부 업체 ‘롯데오토리스’ 등이 있다. 베트남과 태국 등에 해외 법인도 두고 있다.롯데렌탈은 올해 1분기 매출 5889억원, 영업이익 492억원, 당기순이익 186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7%, 영업이익은 49.1%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144.7% 늘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최은석 기자의 다른 기사

    2021.08.08 08:38:24

    롯데렌탈 9~10일 일반 공모 청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