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00대 CEO-신동빈 롯데지주 회장] “성과의 개념 바꾼다” 신규 고객·신규 시장 개척에 집중

    [100대 CEO]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올해 상반기 VCM(구 사장단 회의)에서 “그동안 생각해 왔던 성과의 개념도 바꾸겠다”며 “시대의 변화를 읽고 미래 지향적인 경영을 통해 신규 고객과 신규 시장을 창출하는 데 투자를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롯데그룹은 성장 테마인 헬스&웰니스, 모빌리티, 지속가 능성 부문을 포함해 화학?식품?인프라 등 핵심 산업군에 집중하면서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위축됐던 유통?관광 산업 역량 강화를 위한 시설 투자도 확대할 계획이다.헬스&웰니스 부문에서 바이오 의약품 위탁 개발 생산(CDMO) 사업에 진출한 롯데는 해외 공장 인수에 이어 1조원 규모의 국내 공장 신설을 추진한다. 모빌리티 부문은 2025년 상용화 목표인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중심으로 투자한다. UAM 사업은 그룹이 보유한 오프라인 거점을 기반으로 지상과 항공을 연계한 통합 교통 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한다. 시설 투자를 통해 연간 충전기 생산량은 1만 대 이상 규모로 확대한다. 롯데렌탈도 8조원 규모의 전기차 24만 대를 도입하며 전기차 생태계 활성화에 힘을 쏟는다.화학 사업군은 지속 가능성 부문에 대한 투자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 롯데케미칼은 5년간 수소 사업과 전지 소재 사업에 1조6000억원 이상을 투자한다. 자원 선순환 트렌드에 발맞춰 리사이클과 바이오 플라스틱 사업 분야에선 2030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친환경 리사이클 제품 100만 톤을 생산할 계획이다. 또한 7조 8000억원을 투자해 고부가 스페셜티 사업과 범용 석화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설비 투자와 생산 증설에도 나선다.롯데는 한국 스타트업 지원과 투자에도 공을 들

    2022.07.04 06:00:01

    [100대 CEO-신동빈 롯데지주 회장] “성과의 개념 바꾼다” 신규 고객·신규 시장 개척에 집중
  • 다시 움직이기 시작한 유통 거인 롯데

    [비즈니스 포커스]올해 초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경기도 오산 롯데인재개발원에서 VCM(Value Creation Meeting)을 열고 사장단과 마주 앉았다. 4시간 정도 진행된 이날 미팅에서 신 회장은 임직원들을 향해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회사를 만들기 위해선 중·장기적인 기업 가치 향상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신 회장의 주문에 응답이라도 하듯 롯데는 올 들어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한 ‘새판 짜기’가 한창이다. 핵심은 인수·합병(M&A)과 신사업 진출이다. 주력인 유통 사업에서는 롯데제과와 롯데푸드의 합병, 세븐일레븐의 미니스톱 인수를 단행하며 경쟁력을 끌어올렸다. 그런가 하면 헬스케어와 바이오를 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낙점하고 사업 진출을 공식화했다. 700억원 투자해 롯데헬스케어 설립특히 최근 롯데가 결정한 롯데푸드와 롯데제과의 합병은 재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두 회사는 5월 27일 주주 총회 승인을 거쳐 7월 1일 합병이 완료된다.이렇게 되면 CJ제일제당의 뒤를 잇는 업계 최대 규모의 종합 식품 기업이 새롭게 탄생한다. 지난해 기준 롯데제과와 롯데푸드의 매출액 합산 규모는 3조7000억원이다. 오랜 기간 식품업계에서 2위였던 동원F&B(지난해 매출 약 3조5000억원)를 넘어서게 된다.합병의 배경은 ‘시너지’를 내기 위해서다. 두 회사는 합병 직후 가장 먼저 중복됐던 빙과·제과 사업 등을 통합해 본격적인 경영 효율성 제고에 나선다.또 점차 확대되고 있는 온라인 시장을 겨냥해 각자 운영하고 있던 이커머스 조직도 일원화한다. 자사 몰을 통합해 운영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중·장기적으로 이커머스 조직을 확대하

    2022.04.18 06:00:03

    다시 움직이기 시작한 유통 거인 롯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