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최수진의 패션채널] 루이비통, 베이비 컬렉션을 낸다고요?

    명품은 환상을 판다고 하죠. 누구나 선망하지만 쉽게 가질 수 없도록 비싸게 내놓아도 망하지 않는 이유일 겁니다. '베블렌 효과'라는 말도 있습니다. 가격이 계속 오르는 데도, 과시욕이나 허영심으로 수요가 줄어들지 않는 현상을 일컫습니다.그래서 루이비통이 '베이비 컬렉션'을 내는 걸까요. 디자이너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선보이는 '컬렉션' 규모로 영유아 제품을 출시하는 것은 명품 브랜드 중 최초입니다. 아이들이 아니라 부모의 환상을 채워주려는 것이겠지요.사이즈는 최대 12개월까지만 나옵니다. 가격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성인 제품의 가격 정책과 큰 차이는 없을 것 같습니다. 패션 매거진 'WWD'는 루이비통이 베이비 컬렉션을 오는 3월 3일 전 세계 동시 출시한다고 전했습니다. 신발, 액세서리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전 제품은 유기농 면을 사용하고 가죽, 캐시미어, 양모 등을 활용할 때는 동물 복지를 보장하는 파트너와 함께 일합니다.신규 라인의 성공적 출시를 위해 루이비통의 대표 패턴인 '모노그램'도 입힙니다. 또, 루이비통의 트레이드 마크인 '꽃' 그림은 가죽 신발, 캐시미어 니트 등에 라벨로 사용할 거라고 하네요. '한번 사서 평생 입자'라는 생각으로 구매할 수 있는 성인 제품과 달리 일정 시기가 지나면 입히지도 못합니다.그럼에도 루이비통이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는 뭘까요. 물론 가장 중요한 이유는 돈이 되기 때문입니다. 국내 시장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에 따르면 국내 아동복 시장 규모는 2021년 1조648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16.8% 증가했습니다. '골드키즈(귀하게 자라는

    2023.02.01 11:00:02

    [최수진의 패션채널] 루이비통, 베이비 컬렉션을 낸다고요?
  • 씨티그룹 CEO “세계 각국이 경기 후퇴에 들어가고 있다”[이 주의 한마디]

    [이 주의 한마디]  미국 월가 거물들이 세계적 경기 후퇴가 다가오고 있다는 경고의 목소리를 잇달아 제기하고 있다.제인 프레이저 씨티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세계 각국이 경기 후퇴에 들어가고 있고 미국도 내년 하반기에 경기 후퇴를 겪을 가능성이 있다”고 12월 7일(현지 시간) 밝혔다.블룸버그에 따르면 프레이저 CEO는 이날 뉴욕에서 골드만삭스그룹이 주최한 투자자 콘퍼런스에서 “유럽은 이미 경기 후퇴에 빠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그는 유럽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에너지 위기에서 회복하는 데 수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또 미국 소비자들은 다른 나라보다 양호한 상태지만 미국의 상황도 이미 좋지 않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물가를 잡기 위한 미국 중앙은행(Fed)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의 결과로 지금까지 잘 버티던 소비 지출도 조만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앤디 체체리 US뱅크코프 CEO도 소비 지출이 변곡점에 다다른 것 같다면서 소비자 지출이 줄어들기 시작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브라이언 모이니핸 뱅크오브아메리카 CEO는 올해 들어 소매 결제액이 11% 증가하면서 4조 달러(약 5292조원)에 근접하고 있지만 11월에는 자사 신용카드의 지출액 증가율이 5%에 그쳤다고 밝혔다.또한 소비자 예금 잔액도 줄어들기 시작했다면서 내년 약한 경기 침체를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모이니핸 CEO는 미국 경제가 내년 1∼3분기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뒤 4분기에 소폭 반등할 것이라고 예측했다.찰리 샤프 웰스파고 CEO도 경기 둔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내년 경기 침체에 빠지겠지만 비교적 가벼운 경기 침체이길 바라

    2022.12.16 06:03:01

    씨티그룹 CEO “세계 각국이 경기 후퇴에 들어가고 있다”[이 주의 한마디]
  • “어쩔 수 없다” 핑계로 또다시 가격 올리는 ‘해외 명품’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이 올해 넷째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샤넬뿐만 아니라 해외 명품 대부분이 꾸준히 스테디셀러를 중심으로 가격을 올리고 있다. 생로랑·버버리·루이비통 등이 ‘글로벌 가격 정책’이라는 이유를 앞세우며 제품 가격을 올렸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샤넬코리아는 지난 2일자로 전 제품의 가격을 최대 11% 인상했다. 스테디셀러로 알려진 클래식 핸드백은 사이즈별로 △미니 594만원→637만원 △스몰 1160만원→1237만원 △라지 1335만원→1420만원 △맥시 1413만원→1508만원 등으로 변경됐다. 이 밖에 신발·지갑 등 액세서리 제품도 가격이 올랐다. 샤넬 관계자는 “이번 조정은 샤넬의 조화로운 가격 정책에 의거해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는 것”이라며 “샤넬 브랜드가 운영되는 모든 마켓 간 현저한 가격 차이를 제한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샤넬은 올해 4차례 가격을 인상했다. 앞서 1월, 3월, 8월에도 일부 제품 가격을 올렸다. 지난해에도 2월, 7월, 9월, 11월 등 평균적으로 두 달에 한 번씩 스테디셀러 제품 가격을 올렸다. 클래식 스몰은 지난해 7월 893만원에서 최근 1237만원이 됐다. 같은 기간 클래식 라지는 1049만원에서 1420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샤넬은 이 밖에 트렌드 CC백, 코코핸들, 클래식 코스메틱 케이스 체인 폰홀더 등 주요 제품 대부분의 가격을 올렸다.다른 명품 브랜드 역시 같은 상황이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생로랑은 11월 1일 가방·지갑 등의 가격을 올렸고 지난 6월에도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영국 명품 브랜드 버버리는 10월 25일 기습적으로 일부 제품의 가격을 최대 10% 인상했다. 퀼팅 레더 스몰

    2022.11.04 06:00:07

    “어쩔 수 없다” 핑계로 또다시 가격 올리는 ‘해외 명품’
  • ‘불매 운동’으로 무너지던 유니클로도 다시 살렸다…‘협업의 힘’

    [비즈니스 포커스]795만원.8월 15일 네이버의 리셀(되팔기) 플랫폼에서 거래된 나이키 운동화 에어포스원(이하 포스)의 가격이다. 이 제품은 나이키가 7월 19일 루이비통과 컬래버이션(협업)을 통해 새롭게 선보인 포스 운동화다. 운동화 여기저기에 루이비통의 모노그램 로고가 박힌 것이 특징이다.이 제품의 발매 가격은 351만원이었다. 나이키가 그동안 선보여 온 포스 운동화 가격의 30배가 넘는다. 나이키와 루이비통은 추첨을 통해 일부 소비자들에게만 운동화 구매 기회를 줬다.발매가가 너무 비싼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 보니 반응은 기대 이상이었다. 운동화의 판매가 시작되자마자 리셀 시장에서 해당 제품의 값이 한때 1000만원이 넘을 정도로 치솟았다. 그만큼 운동화를 구매하려는 사람들이 많았다는 얘기다. 인기가 한풀 꺾인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던 나이키 브랜드 역시 루이비통과의 협업을 앞세워 운동화 시장에서 가장 핫한 브랜드로 다시 한 번 주목 받기 시작했다.최근 패션 브랜드들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단연 협업이다. 시들했던 브랜드 인기에 다시 불씨를 지필 수 있는 것으로 이 방법이 꼽힌다. 특히 중저가 브랜드와 고가의 명품 브랜드 간의 협업이 활발하다. 서로 ‘윈-윈’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기 때문이다.협업을 통해 중저가 브랜드는 가치 제고를, 명품 브랜드는 대중에게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 나이키 외에도 유니클로·스와치·푸마 등이 명품 브랜드와의 협업을 앞세워 재반등에 성공한 브랜드로 꼽힌다. 쉽게 질리는 MZ세대 겨냥협업이라는 키워드가 떠오르게 한 것은 단연 소비의 중심축이 된 MZ세대(밀레니

    2022.08.24 06:00:01

    ‘불매 운동’으로 무너지던 유니클로도 다시 살렸다…‘협업의 힘’
  • [카드뉴스] 루이비통부터 구찌까지... 명품 브랜드, 고급 레스토랑 열어 MZ세대 공략한다

    명품 패션 업체가 잇달아 외식 사업에 진출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것에 반응하고 SNS 인증 사진 찍기 좋아하는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해 언락 마케팅을 시도하는 것으로 보입니다.언락(Unlock) 마케팅이란, 산업 영역에 대한 고정 관념을 허물고 고객이 브랜드를 직접 경험할 수 있게 하는 전략입니다. 빅블러(Big Blur) 시대, 즉 업종 간 경계가 모호해지는 현상 속에서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죠.지난 3월에는 구찌가 한남동에 '구찌 오스테리아' 레스토랑을 오픈한 바 있으며, 디올도 성수와 청담 두 곳에서 '디올 카페'를 운영 중입니다. 또, 루이비통은 팝업 레스토랑 '피에르 상 앳 루이비통'을 6월까지 한 달간 운영 합니다.루이비통 레스토랑은 4월 26일, 캐치테이블 앱을 통해 약 3000여 좌석 사전 예약을 진행했습니다. 인당 점심 코스는 13만 원, 저녁 코스는 23만 원, 애프터눈 티 세트는 8만 원에 달하는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예약 오픈 후 5분이 채 되지 않아 모든 일자 예약이 마감됐습니다.소비자는 제품 구매할 때를 제외하고 브랜드를 직접 경험할 기회가 많이 없었습니다. 그 때문에 오프라인에서 긴 시간 동안 브랜드를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레스토랑 사업을 선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소비자의 일상 속까지 파고들어 팬덤을 확보하겠다는 의도죠.이를 통해 기업은 1) SNS를 통한 홍보 효과, 2) 잠재 고객 유치, 3) 브랜드 영향력 확대 등의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김민주 기자 minjoo@hankyung.com 

    2022.05.19 16:42:37

    [카드뉴스] 루이비통부터 구찌까지... 명품 브랜드, 고급 레스토랑 열어 MZ세대 공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