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달라진 리서치센터 “‘MZ세대+서학개미’ 잡아라”

    [스페셜 리포트] 2021 하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 증권사가 보다 더 많은 이들에게 투자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로 대표되는 개인 투자자를 잡기 위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하는 것은 물론 해외 주식과 비상장 기업 등 분석 대상도 확대했다. 빠르게 변화하는 ‘K리서치센터’의 요즘 트렌드를 짚었다.유튜브 채널 강화언택트 투자 트렌드에 ‘유튜브’로 모여라“빨간불과 파란불에 울고 웃는 사람들. 그럼에도 사람들은 내일의 희망을 꿈꾼다. 그리고 난 그 사람들을 희망의 길로 안내하는 ‘애널리스트’다.”웹 드라마 ‘미래의 회사’의 첫 에피소드인 ‘나는 애널리스트다’ 편의 한 대사다. ‘미래의 회사’는 애널리스트를 꿈꾸는 리서치어시스턴트(RA)들의 이야기를 담은 웹 드라마로, 총 5부작으로 구성됐다. 기획·제작·촬영 모두 미래에셋증권으로, 이 회사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매주 연재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첫 방영됐는데 1화의 조회 수만 10만 회가 넘었다. 최근 주목받는 메타버스·전기차 등 투자 트렌드가 담겨 있어 재미와 정보 제공 등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은 콘텐츠로 인기를 얻고 있다.이러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미래에셋증권 유튜브 채널 조회 수는 1월 5일 기준으로 2억 회 돌파를 앞두고 있다. 한국 증권사 유튜브 채널 누적 조회 수 중 가장 많은 수치다. 구독자 수 100만도 가볍게 넘기며 유튜브가 100만 구독자 이상 유튜버에게 제공하는 ‘골드 버튼’을 따냈다.키움증권과 삼성증권도 골드 버튼의 주인공이다. 특히 키움증권은 같은 날 기준으로 총 123만 구

    2022.01.11 06:00:57

    달라진 리서치센터 “‘MZ세대+서학개미’ 잡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