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화물기 다시 여객기로, 리오프닝 준비 나선 아시아나

    아시아나항공이 코로나 기간 화물기로 개조한 A350을 다시 여객기로 되돌리며 리오프닝 준비에 착수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세계 각국이 코로나 팬데믹 봉쇄 조치를 완화하고 여행 재개를 진행하는 움직임에 맞춰 지난 20일, 개조 화물기에 다시 좌석을 장착, 여객기로 원상 복원하는 개조 작업을 마쳤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작업을 통해 A350 기내 바닥에 설치한 24개의 화물용 팔레트(화물 적재를 위한 철제 판넬)를 제거하고, 한시적으로 장탈했던 이코노미 좌석 283석을 재설치한 후 좌석 전원 공급 작업을 진행했다. 또한, 승객 안전과 편의를 위해 재설치된 좌석에 대한 안전검사도 추가로 마쳤다. 이번 개조 작업으로 복원된 A350 여객기는 오는 6월부터 미주, 유럽 등 장거리 노선 중심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 장기화로 급감한 여객 수요 대비 늘어난 화물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20년 9월 전세계 항공사 최초로 A350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 23톤의 화물 탑재가 가능한 화물기로 탈바꿈 시켰다. 이후 글로벌 항공 화물 수요 증가 추세에 따라 총 7대(A350 4대, A330 3대)의 여객기를 화물 전용으로 활용해 추가적으로 5만톤의 화물을 수송, 약 2,800억원의 화물 매출을 올렸다. 아시아나항공은 남은 6대의 개조 화물기는 화물 사업이 견조세를 유지함에 따라 화물기로 지속 운영할 계획이며, 추후 여객 수요 증가세에 맞춰 탄력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해외 입국 격리 해제와 함께 빠르게 증가하는 여행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A350개조 화물기 1대의 여객기 복원을 결정했다”며, “향후 수요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 한

    2022.05.23 10:38:50

    화물기 다시 여객기로, 리오프닝 준비 나선 아시아나
  • 리오프닝 코앞에 둔 하이브의 숙제, ‘넥스트 BTS’ 찾아라

    [비즈니스 포커스]사회적 거리 두기가 본격 해제되면서 여행과 엔터테인먼트(이하 엔터) 등 ‘리오프닝’ 관련주가 급등하고 있다. 엔터업계의 대장주인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하이브’는 많은 리오프닝주 중에서도 가장 많은 기대를 얻고 있다. 여전한 BTS의 글로벌 영향력을 감안하면 향후 상승 가능성은 더욱 높아 보인다.하지만 하이브엔 몇 가지 숙제가 있다. 당장 투자자들은 하이브를 지금의 규모로 성장시킨 ‘BTS’의 공백을 어떻게 채울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여전히 부재 중인 ‘넥스트 BTS’미국 라스베이거스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친 BTS에게 때아닌 ‘병역 특례’ 이슈가 불거졌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4월 9일 열린 기자 회견에서 하이브 관계자는 BTS 멤버들의 병역 문제에 대해 밝혔다. 그간 직접적인 언급을 피해왔던 것과는 다소 달라진 행보였다. 이진형 하이브 최고커뮤니케이션담당자(CCO)는 “최근 몇 년간 병역 제도가 변하고 있고 시점을 예측하기 어려워 아티스트가 힘들어하는 것은 사실”이라며 국회에 계류 중인 병역법 개정안의 결론을 조속히 내려 줄 것을 요구했다. 만약 BTS 멤버들이 순차적으로 군대에 입대한다면 ‘BTS 완전체’를 보기 위해서는 최소 5년을 기다려야 한다. 병역 문제가 이슈가 되자 하이브의 주가가 덩달아 요동치기도 했다. BTS의 공백은 하이브의 매출에 타격을 주기 때문이다. BTS의 비율이 높다는 점은 하이브의 가장 큰 약점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하이브는 2019년부터 여러 레이블을 인수함으로써 다양한 아티스트를 영입했다. 현재 활동하는 아티스트로는 플레디스 소속의 세븐틴과

    2022.05.03 06:00:01

    리오프닝 코앞에 둔 하이브의 숙제, ‘넥스트 BTS’ 찾아라
  • [카드뉴스] 리오프닝 관련주 리스트

    4일 오늘부터 17일까지 백신 접종 관계없이 사적 모임 최대 10명,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이 자정까지로 확대됩니다.정부는 이후 코로나 유행이 감소세로 전환되면 전면적인 방역 조치 해제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코로나 이전의 일상을 되찾을 수 있다는 기대감에 리오프닝 관련주들의 주가가 뛰고 있습니다.'엔터주'는 확실한 수혜가 예상되는 종목 중 하나입니다. 전 세계 방역이 완화됨에 따라 해외 대면 콘서트가 재개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죠. 엔터주 강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항공주'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LCC(저비용항공사)의 주가가 큰 폭으로 뛰었죠. 하지만, 전문가들은 실적이 개선되는 시기가 늦어질 수 있으니 LCC 대신 실적 방어가 가능한 대한항공에 투자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습니다.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가능성에 '화장품주' 주가도 상승하고 있습니다. 오늘(4일)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 한국콜마, 아모레G, 코스맥스 등 관련 종목이 모두 상승세를 보였죠.또 증권가는 '임플란트' 관련주에 주목할 것을 권유했습니다. 대면 일상이 시작되면 가벼운 시술에 대한 수요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입니다. 임플란트 시술 수요는 지난해부터 꾸준히 회복하기 시작했으며, 2021년 10월~2022년 2월까지 매월 임플란트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성장해왔습니다.김민주 기자 minjoo@hankyung.com 

    2022.04.04 17:26:51

    [카드뉴스] 리오프닝 관련주 리스트
  • [카드뉴스] 위드코로나 수혜주는? 리오프닝 업종 주목해라

    11월 1일, 어제부터 위드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가 시작됐어요.4주간 위드코로나 1단계로, 음식점과 도서관 등 다중 이용시설의 24시간 영업이 가능해지며 사적 모임도 수도권 10명까지 허용되죠.이에따라 위드코로나 수혜주, 즉 리오프닝(경제 재개) 종목이 주식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어요.리오프닝 업종으로는 엔터와 의류·호텔·유통 등이 있어요.첫 번째로, 엔터주는 오프라인 콘서트 재개에 대한 기대감으로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어요. 10월 말 기준 하이브를 비롯해 에스엠과 와이지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모두 강세를 보였죠.의류 업종 역시 매출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요. 재택근무가 풀린 직장인이 출근 준비를 하고, 미뤘던 모임 혹은 여행을 준비하는 이들이 옷을 구매하기 시작한 거죠.여행 수요가 증가하면서 호텔 부문 실적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기대돼요. 대표 종목 호텔신라는 이번 3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이 10% 증가했지만, 시장 기대치에는 밑도는 수치였죠. 하지만 4분기에는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돼요.마지막으로, 유통 시장에 주목해야 해요. 오프라인 유통 시장의 회복과 더불어 마켓컬리와 같은 e커머스 대표 기업들의 상장이 예정되어 있어 유통업의 전망이 밝아요.특히 소비자들이 오프라인에 몰릴 것으로 예상되며 전문가들은 오프라인 유통주에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해요. 대표 종목으로는 신세계와 현대백화점이 있어요.전문가들은 한국 증시 수익 성장세가 전반적으로 둔화한 이 시점에서는 리오프닝 종목 중심의 개별 업종 집중 투자 전략을 추천했어요.김민주 기자 minjoo@hankyung.com 

    2021.11.02 10:18:41

    [카드뉴스] 위드코로나 수혜주는? 리오프닝 업종 주목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