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마이데이터, 똑똑한 금융 비서가 온다

    개인정보를 원하는 곳에 한데 모아 사용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본격화한다. 이미 금융 부문에서는 시범 서비스가 시작됐고, 공공 분야에서도 개정법이 시행됨에 따라 행정정보를 활용한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출현한다. 마이데이터는 소비자가 자신의 신용정보나 금융상품을 자유자재로 관리할 수 있는 생태계가 도래했음을 의미한다.은행이나 보험사, 카드사 등에 흩어져 있는 금융정보를 제한 없이 접근이 가능해지고, 금융사는 이 데이터를 융합해 특화된 정보관리나 자산관리, 신용관리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다.금융뿐 아니라 각종 정부 단위 사업과 유통, 통신, 가전, 부품·소재에 이르는 전후방 산업 모두에 이제 데이터를 자유롭게 융합하고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사회로 진입하게 된다.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 전송 환경을 소비자가 능동적으로 선택하고, 자기 결정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 것이다. 5대 금융지주사, 마이데이터에 사활 걸어마이데이터 서비스에 가장 먼저 진입한 곳은 은행이다. 국내 지주사는 은행 계열사와 함께 주요 계열사를 초연결해 차별화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사활을 건다. 가장 적극적으로 나선 곳은 KB금융그룹이다.KB금융그룹은 주요 계열사 중심으로 내년 1분기 중에 ‘KB 마이데이터 유니버스’를 선보인다. 각 계열사의 강점을 살린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되 외부 플랫폼과 제휴, 연결성과 확장성을 극대화한다. KB국민은행, KB국민카드, KB캐피탈이 2021년 말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공개한다. 2022년 1분기 중에는 KB증권과 KB손해보험도 합류한다.마이데이터 제공 플랫폼은 최근 리뉴얼한 KB스타뱅킹이다. 또 KB

    2021.12.24 09:10:30

    마이데이터, 똑똑한 금융 비서가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