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능력 있는 기업이 착하기까지 하다면 'LG형' [마켓쉐어보다 마인드쉐어]

    [스페셜 리포트-어떤 브랜드가 마음을 파고드는가] 금융자본주의의 심장부라고 할 수 있는 월가는 ‘차가운 자본주의’의 상징이다. 골드만삭스·JP모간·모간스탠리 등은 리먼 브라더스발 금융 위기가 터진 2008년 탐욕의 상징으로 지탄의 대상이 됐다. 월가 점령 시위(Occupy Wall Street)’ 또한 탐욕스러운 월스트리트 자본가들에 대한 공격의 의미로 골드만삭스와 같은 대형 투자은행들을 타깃으로 삼았었다.그런데 이 탐욕스러운 자본주의의 정점과도 같은 월가에서 드물게 국민들의 사랑과 존경을 한 몸에 받는 투자자가 있다. ‘오마하의 현인’으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다. 월가의 내로라하는 투자자들은 물론 수많은 사람들이 그와의 점심 한 끼를 위해 수십억원을 기꺼이 지불한다.버핏 회장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투자자로 불린다. 어린 시절부터 주식에 관심을 가졌던 그는 1930년대 이후 92세의 나이가 된 올해까지도 오랜 시간 본인만의 투자 철학과 원칙을 정립해 왔다. 이를 바탕으로 장기간에 걸쳐 뛰어난 투자 성과를 지속하고 있다.성과가 뛰어난 투자자는 많다. 버핏 회장이 특별히 사랑과 존경을 받는 이유는 ‘투자자로서의 탁월한 능력’ 때문만은 아니라는 얘기다. 그는 겸손·절제·검소함을 미덕으로 여기는 삶의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30년도 더 된 낡은 옷을 자주 걸쳐 입고 그가 20대 시절 65만 달러에 구입한 소박한 집에서 여전히 거주하고 있다. 기부에도 적극적이다. “벌어들인 것은 사회에 돌려주는 것이 마땅하니 소유에 집착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는 그의 아버지의 가르침에 따른 것이다.차

    2022.10.22 06:00:08

    능력 있는 기업이 착하기까지 하다면 'LG형' [마켓쉐어보다 마인드쉐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