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금리 인상기 연 배당률 7.76% 내세운 KB스타리츠[마켓 인사이트]

    KB자산운용의 첫 리츠인 ‘KB스타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가 오는 10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상장 후 시가 총액은 5071억원으로 연 환산 배당 수익률 7.76%를 제시했다. 금리 상승과 잇단 증자로 리츠의 주가가 부진한 가운데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신뢰성과 안정성 갖춘 KB금융그룹의 첫 리츠KB스타리츠는 한국의 대표 금융그룹 KB금융그룹이 선보이는 첫째 영속형 상장 리츠다. 기초 자산으로 벨기에 브뤼셀의 ‘노스갤럭시타워’와 영국 런던 권역의 ‘삼성유럽HQ’ 2곳을 보유하고 있다. 이 리츠는 모자(母子) 구조의 리츠로 자(子)리츠인 ‘노스갤럭시타워’는 100% 지분 증권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유럽HQ’는 영국 일반사모부동산투자신탁의 수익 증권을 89% 보유하고 있는 재간접 투자 방식의 리츠다. 기초 자산은 8월 말 기준 우량 임차인인 벨기에 재무부와 삼성전자가 장기 임차하고 있어 공실률 0%다. 이를 통해 안정적으로 임대료를 얻을 수 있다는 게 KB자산운용 측의 설명이다. 연 환산 배당 수익률은 7.76%로 예상된다. 통상 리츠의 배당 수익률이 5%대인 것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 KB스타리츠는 상장 후에도 KB금융그룹 계열사 간의 지원을 통한 높은 시너지를 활용할 예정이다. KB금융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다양한 투자처를 발굴하고 체계적으로 리츠를 운영할 계획이다. 특정 분야에 편중되지 않고 다양한 자산 유형의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안정성과 수익성을 모두 챙길 수 있는 ‘멀티 에셋’ 전략도 제시했다. 다양한 투자자들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공모 상장 리츠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다.KB스타리츠는 KB국민은

    2022.09.19 08:06:45

    금리 인상기 연 배당률 7.76% 내세운 KB스타리츠[마켓 인사이트]
  • 수익성 끌어올린 포스코, 6년 만에 ‘AAA’ 회복할 수 있을까

    [마켓 인사이트]포스코가 최고 신용 등급을 되찾을 수 있을지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방 산업 수요 회복과 영업 실적 호조로 신용 평가사가 신용 등급 상향 조정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기 때문이다. 포스코는 명실공히 한국 최고의 신용도를 갖춘 대표 기업이다. 하지만 2015년 철강 시장 환경이 악화되면서 ‘AAA’에서 ‘AA+’로 등급이 내려앉은 바 있다.한 차례 무산된 신용도 회복에 시장 집중올해 8월 포스코에 낭보가 전해졌다. 나이스신용평가가 포스코의 신용 등급 전망을 종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조정했다는 소식이었다.현재 한국 채권 시장에서 통용되는 포스코의 신용 등급은 ‘AA+’다. 최고 단계인 ‘AAA’의 바로 아래다. 통상 ‘긍정적’ 신용 등급 전망이 부여되면 짧게는 6개월에서 길게는 1년 안에 신용 등급이 오르는 경우가 많다. 포스코는 한 단계만 신용 등급이 오르면 ‘AAA’급 기업이 된다.이번 신용 등급 전망 변경이 포스코에 남다른 의미가 있는 이유다. 2015년 ‘AAA’에서 ‘AA+’로 신용 등급이 낮아진 후 6년 만에 ‘AAA’ 복귀에 청신호가 켜진 셈이다.‘AAA’ 신용 등급은 원리금 지급 확실성이 최고 수준이라는 뜻이다. 장래의 어떠한 환경 변화에도 사업과 재무 상태가 안정적이라는 말이다. 용어 그대로 사업이나 재무적으로 가장 우수한 기업이라는 타이틀이다.‘AAA’ 신용 등급을 받은 한국 기업은 손에 꼽힌다. 공사나 공단, 신한은행이나 우리은행·하나은행 등 금융사를 제외한 비금융사 중에선 SK텔레콤과 KT 정도밖에 없다. 그만큼 상징성과 희소성이 있는 등급이다.포스코

    2021.09.17 06:00:17

    수익성 끌어올린 포스코, 6년 만에 ‘AAA’ 회복할 수 있을까
  • 현금 사라진 시대에도 굳건한 '동전 왕국' 풍산

    [마켓 인사이트] 위태롭던 ‘동전 왕국’ 풍산이 살아나고 있다. 체크·신용카드와 모바일 결제의 급격한 확산으로 전 세계에서 동전 수요가 급감하고 있지만 구리를 활용한 전기차 보급이 확산되면서 풍산의 기업 가치가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경제 회복 기대에 따른 구리 수요 증가로 풍산의 실적도 덩달아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물론 원자재 시황에 따라 출렁이는 수익성을 안정화시키고 시대의 변화에 맞는 새로운 ...

    2021.05.15 06:54:01

    현금 사라진 시대에도 굳건한 '동전 왕국' 풍산
  • '부활 뱃고동' 울린 팬오션…역대 최고 신용도 앞두고 '제2의 전성기' 신호탄 쏜다

    [마켓 인사이트] 팬오션이 자본 시장에서 화려하게 부활하고 있다. 두 번의 기업 회생 절차(법정 관리)를 이겨내고 역대 최고 신용도 회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강도 높은 구조 조정과 균형 있는 재무 정책 덕분에 이리저리 주인이 바뀌던 ‘골칫덩이’ 해운사에서 탄탄한 수익 창출 능력을 갖춘 하림그룹의 ‘알짜’ 자회사로 변모하는 모습이다. ‘전성기’ 신용 등급 눈앞…주가...

    2021.05.14 06:53:01

    '부활 뱃고동' 울린 팬오션…역대 최고 신용도 앞두고 '제2의 전성기' 신호탄 쏜다
  • 비타500·삼다수로 외형 키운 광동제약…'제약 명가' 타이틀 거머쥘 수 있을까

    [마켓 인사이트] 광동제약은 ‘매출 1조원 클럽’에 속한 몇 안 되는 제약사다. 2016년부터 5년째 1조원 이상 매출(연결 기준)을 꾸준히 내고 있다. 제약업계의 지각 변동 속에서도 별 다른 부침 없이 안정적으로 외형을 늘리는 제약사는 그리 많지 않다. 지난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부분의 업종이 휘청거렸을 때도 456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101.3% 증가한 수준이다. 재무...

    2021.05.07 07:08:01

    비타500·삼다수로 외형 키운 광동제약…'제약 명가' 타이틀 거머쥘 수 있을까
  • '코로나19 족쇄'에도 8년 공백기 깨고 자본시장에 복귀한 파르나스호텔

    [마켓 인사이트] 파르나스호텔이 8년 만에 자본 시장에 모습을 보였다. 주춤해지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또다시 대유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되고 있는 와중에서다. 호텔업은 코로나19의 여파를 가장 크게 받는 업종 중 하나다. 지난해 한국 대표 호텔들의 실적은 줄줄이 반 토막이 났다. 이 때문에 내로라하는 대형 호텔들도 섣불리 자본 시장에 발을 들이지 못하고 있다. 괜히 공개 모집으로 자금 조달에 나섰다가 원하는 만큼...

    2021.04.28 07:08:01

    '코로나19 족쇄'에도 8년 공백기 깨고 자본시장에 복귀한 파르나스호텔
  • 기관 뭉칫돈 4200억원 끌어들인 해태제과식품에 무슨 일이

    [마켓 인사이트] 자본 시장에서 해태제과식품의 위상이 달라졌다. 별다른 관심을 끌지 못하던 ‘그저 그런’ 제과 업체에서 기관투자가들이 줄 서 투자를 기다리는 이른바 ‘잘나가는’ 제과 업체가 됐다. 4월 초 공모 회사채를 발행하기 위해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수요 예측엔 당초 모집 금액의 14배 이상의 ‘뭉칫돈’이 밀려들었다. 해태제과는 300억원어치의 회사채를 발행할 계획...

    2021.04.21 07:08:01

    기관 뭉칫돈 4200억원 끌어들인 해태제과식품에 무슨 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