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격 인상’ 딜레마에 빠진 식음료 기업

    [비즈니스 포커스]“각종 비용의 증가로 어쩔 수 없이 판매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햄버거 프랜차이즈 버거킹 관계자는 새해 벽두부터 가격 인상 카드를 꺼내든 배경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버거킹은 1월 7일부터 점포에서 판매 중인 햄버거 25종을 포함해 총 33종의 상품 가격을 평균 2.9% 올린 상태다.이에 따라 대표 메뉴인 ‘와퍼’ 단품은 300원 오른 6400원을 내야 구매할 수 있게 됐다. 원자재 가격을 비롯해 최저임금 인상 등 각종 제반 비용 증가에 따른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롯데GRS가 운영하는 롯데리아와 신세계푸드의 노브랜드버거가 같은 이유로 각각 4.1%, 2.8% 제품 값을 올린 바 있다.주요 식음료 기업들이 가격 인상 딜레마에 빠졌다. 햄버거업계가 대표적이다. 최근 주요 업체들이 잇따라 가격을 올렸지만 문제는 역풍이다.벌써부터 소비자들 사이에서 가격을 인상한 업체들을 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확산으로 가뜩이나 어려운 마당에 기업들이 제품 가격까지 높인다”는 볼멘소리가 나온다.물론 모든 기업들이 같은 전략을 내세우는 것은 아니다. 이 같은 소비자들의 반응을 감안해 경쟁사와 다른 길을 택한 기업들도 있다. 롯데리아를 제치고 업계 1위(점포 수 기준)에 오른 맘스터치를 꼽을 수 있다.맘스터치, 2년 연속 가격 동결맘스터치도 사정이 어렵긴 마찬가지다. 생산비 급증으로 실적 개선세가 예전만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맹점 수익이 악화되면서 일부 점주들 사이에서는 ‘우리도 제품 가격을 올리자’는 의견이 나오는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가격을 계속 유지한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2022.01.11 06:01:51

    ‘가격 인상’ 딜레마에 빠진 식음료 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