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메타버스가 전자상거래 주도한다

    빅데이터 프리즘  지난 20여 년간 스마트폰 시대를 거치면서 2차원(2D) 모바일 웹을 기반으로 한 간편결제, 모빌리티 애플리케이션, 콘텐츠 스트리밍 앱 등 모바일 특화 이커머스(전자상거래) 비즈니스가 시장을 주도했다. 하지만 현재 급격하게 다가오는 메타버스 시대엔 커뮤니티, 콘텐츠, 커머스 등 기존 서비스들이 3차원(3D) 가상공간을 기반으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시간 소셜 서비스, 게임, 영상 서비스 등의 비즈니스가 이미 가상공간 내에서 이루어지고 있고, 교육, 의료, 제조 등의 산업 전반으로 확장되고 있다.본문/ 세계적 정보기술(IT) 기업 메타버스 진출 ‘러시’지난 10월 28일 세계 최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업인 페이스북이 사명을 ‘메타(Meta)’로 바꿨다. 마크 저커버그가 2004년 페이스북을 창업한 지 17년 만이다. 이는 지금까지의 SNS를 벗어나 사업 영역을 가상현실(VR) 서비스로 전환함을 의미하며, 구체적으로는 메타버스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것이다.특히 데스크톱에서 웹과 전화로, 텍스트에서 사진과 비디오로 진화해 온 2차원적 소통공간을 넘어 오감 콘텐츠를 포함한 다차원 가상공간 서비스로 전환함으로써 포스트 모바일 서비스를 지향하는 것을 의미한다. 페이스북은 메타버스 로드맵을 제시하며, 메타버스를 통해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친구나 가족과 소통하고, 원하는 커뮤니티에서 함께 만나고 플랫폼 내에서 이용자들의 비즈니스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게임에 집중해 왔던 VR 기술을 사회적 교류, 피트니스, 비즈니스 업무 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하겠다는 VR 분야의 향후 계획도 발표했다. 메타버스

    2021.11.25 11:18:57

    메타버스가 전자상거래 주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