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상세계 카멜레온 투자 ‘메타버스 액티브 ETF’

    이미경 기자의 금융레시피지난 2년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미래 트렌드를 변화시키는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했다. 코로나19 팬데믹 3년 차를 맞는 2022년에도 글로벌 유동성은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의 디지털 공간 ‘메타버스’로 집중되고 있다. 메타버스는 테크, 반도체, 미디어, 게임, 엔터테인먼트, 헬스케어 등 전 산업을 아우르는 만큼 융합형 투자가 가능하다. 메타버스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에 대해 알아본다.자료:삼성증권메타버스라는 개념은 1992년 미국의 베스트셀러 SF 작가 닐 스티븐슨의 장편소설 <스노 크래시(Snow Crash)>에 처음 등장한다. 이후 2018년 개봉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레디 플레이어원>에서는 주인공이 고글과 헤드셋, 글러브를 착용하고 트레드밀을 걸으며 3차원(3D) 가상세계 ‘오아시스’를 자유롭게 탐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을 겪은 세상은 급속도로 변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메타버스 세상에서는 자신의 아바타로 게임을 만들어 전 세계 유저들을 초대해 함께 게임을 즐기고, 게임머니는 가상화폐로 결제한다. 곧 가상현실(VR) 형식의 고글 기기를 쓴 상태에서 인터넷 검색과 전화 통화, 회사 업무를 함께 보는 시대가 열린다.산업의 혁신을 가져올 메타버스 시장 규모는 오는 2030년 1170조 원까지 불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10년간 10배를 훌쩍 넘는 규모다. 글로벌 시장을 강타하고 있는 메타버스는 테크, 반도체, 미디어, 게임, 엔터테인먼트, 헬스케어 등 전 산업의 집합체로 부각된다. VR이 실제 생활에서 적용되면서 관련 기업들의 주가

    2021.12.28 11:00:08

    가상세계 카멜레온 투자 ‘메타버스 액티브 ET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