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설 용돈, 교통비, 차례 비용’에만 평균 76만원···차례상, 밀키트로 간소하게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설 명절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지난해에 이어 고물가의 영향으로 직장인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인크루트는 ‘이번 설 명절의 부담감과 준비 계획’을 알아보기 위해 자사 회원 8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설 명절 스트레스 지수’에 대해 물은 결과, △매우 높다(15.4%) △약간 높다(25.1%) △보통(35.0%) △약간 낮다(16.9%) △매우 낮다(7.6%)로 응답자 10명 중 4명(40.5%)이 높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했다.스트레스인 이유로는 △명절 비용 지출(21.8%)이 가장 컸다. 이어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으로 적어지는 개인 자유시간(17.3%) △가족 간 의견 다툼(15.2%) △잔소리(12.2%) 등이 뒤를 이었다.명절 스트레스 1위로 꼽힌 비용 지출에 대해서는 얼마나 부담을 느끼고 있을까. △매우 부담(12.8%) △약간 부담(34.2%) △보통(32.7%) △대체로 부담 안 됨(14.0%) △전혀 부담 안 됨(6.3%)으로 응답자의 약 절반(47.0%)이 지출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올 명절 예상 지출이 얼마나 될지도 알아봤다. 비용은 가족 용돈/외식/교통/차례 준비/선물 구매로 나누어 답을 받은 뒤 항목별 평균값을 구했다. 그 결과, 가족 용돈은 평균 38만 원, 외식은 평균 21만 원, 교통은 평균 13만 원, 차례 준비 비용은 평균 25만 원, 선물비용은 평균 40만 원을 예상했다.설날 차례상 준비에 대해서도 물었는데, ‘간소화 할 것’이라는 답변이 66.7%로 가장 높았다. 이 중에는 간편식 또는 밀키트 활용 계획이 다수 있었다. 응답자의 9.6%는 ‘간편식 또는 밀키트 제품으로만 차릴 것’이라고 했고, 응답자의 46.7%는 ‘직접 만들고 간편식·밀키트도 일부 활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음

    2023.01.06 12:03:34

    ‘설 용돈, 교통비, 차례 비용’에만 평균 76만원···차례상, 밀키트로 간소하게
  • 거리두기 없는 명절이지만···성인 10명 중 4명, 고향 안 간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바이러스와 태풍으로 연휴 전임에도 불구하고 어수선한 분위기의 연속이다. 이번 추석에 고향을 방문하는 이들은 얼마나 될까. 알바천국이 성인남녀 1,530명을 대상으로 ‘추석 귀향 여부’를 조사한 결과, 53.4%가 고향을 방문할 것이라고 답했다. 명절 고향 방문의 가장 큰 이유는 ‘부모님, 직계가족 등을 만나기 위함(42.1%, 복수응답)’으로 나타났고, 코로나19 재확산 탓인지 ‘집에서만 연휴를 보낼 예정(31.0%)’라는 응답이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돼서(27.4%) ▲본인·가족이 백신 접종을 마쳤기 때문에 안심돼서(26.1%) ▲코로나19 확산 이후 가족을 오랫동안 만나지 못해서(24.9%) ▲본인·가족이 코로나 완치 판정을 받아 안심돼서(17.0%) ▲더 이상 방문을 미루기 어려워서(13.5%) 등의 순이었다.  추석 연휴는 총 4일이지만 고향에 머무는 일정은 길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일정으로는 ‘하루(29.3%), ‘이틀(33.6%)’ 수준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3일’이 22.6%를 기록했으며 연휴 내내(4일, 7.0%) 혹은 휴가 등을 활용해 그 이상(5일 이상, 7.5%) 머물겠다는 답변은 14.5%에 불과했다 한편, 고향 방문 계획이 없다고 답한 성인남녀는 37.0%로, 가장 큰 이유는 ‘직장, 아르바이트 등으로 연휴에 쉴 수 없기 때문(30.4%, 복수응답)’을 답했다. 이어 ▲취업 준비, 시험 공부 등 자기개발에 집중하기 위해(24.1%) ▲비대면 명절 문화가 익숙해져셔(23.4%) ▲명절 잔소리, 스트레스를 피하기 위해(22.6%) 등이 뒤이었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염려도 있었다. 19.7%는 아직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

    2022.09.05 10:17:43

    거리두기 없는 명절이지만···성인 10명 중 4명, 고향 안 간다
  • 긴 명절, 집콕용 콘텐츠 찾고 있다면

    2022년 가장 긴 명절인 설 연휴가 1월 29일부터 시작됐다. 올해에도 2020년부터 지속된 코로나19로 인해 외부활동 보다는 집에서 즐기는 시간이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올해 설 명절에도 집콕용 콘텐츠가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방대한 세계관과 영상화 콘텐츠 원작이 더욱 더 독자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세계관 웹툰은 촘촘하고 체계적인 서사와 전개로 높은 수준을 자랑하는 만큼 탄탄한 마니아 층을 형성하고 있으며, 영상화 콘텐츠 원작의 경우 이미 영상화 작품에 대한 높은 평가와 함께 독자들의 원작 다시보기까지 이어지면서 관심이 계속되고 있다.  세계관 웹툰은 기존 웹툰 작품들과 달리 광활한 컨셉과 무한 확장성, 탄탄한 서사 등으로 독자들을 순식간에 작품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는 장점이 있다. 이와 함께 이색적인 소재, 작품 간 캐릭터들의 연계성, 숨겨진 이스터에그를 찾는 재미 등을 준다는 점으로 웹툰 업계에서 이미 인기를 끌고 있다. 세계관을 중심으로 제작된 와이랩의 ‘슈퍼스트링’, ‘블루스트링’, ‘레드스트링’은 와이랩의 웹툰 주인공들을 모은 유니버스 웹툰 작품이며, 차별화된 이야기로 설날 연휴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히어로물 즐기는 독자라면 지난해 7월 연재를 시작한 네이버웹툰 ‘블랙 위도우’는 ‘마블 웹툰 프로젝트’의 첫 번째 시리즈로, 여성 슈퍼히어로인 러시아 스파이 출신 캐릭터 ‘나타샤 로마노프’의 과거와 현재를 다룬다. 마블 코믹스 특유의 압도적인 액션신은 물론 감각적

    2022.01.28 12:19:15

    긴 명절, 집콕용 콘텐츠 찾고 있다면
  • 코로나19가 바꾼 '설 명절', 3대 질환과 관리법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이 코앞이다. 그러나 이번 설 명절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고향 방문이 어려울 전망이다. 실제로 여론조사 전문회사 한국갤럽에 따르면 올해 설 연휴에 1박 이상의 고향 방문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는 1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86%는 '1박 이상 집을 떠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문제는 이러한 명절 분위기와 코로나19로 축적된 생활 고충이 자칫 건강...

    2021.02.09 15:07:39

    코로나19가 바꾼 '설 명절', 3대 질환과 관리법
  • 직장인 10명 중 4명 “설 선물 비대면으로 주고받을 것”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올해 설 연휴 선물을 비대면으로 주고받을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원티드가 1일 직장인 5376명을 대상으로 2021년 설 연휴 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10명 가운데 4명가량(45.0%)은 “선물은 비대면으로 주고받겠다”고 답했다. 이는 ‘용돈 계좌 이체(24.6%)’, ‘온라인 직접 배송...

    2021.02.01 14:05:44

    직장인 10명 중 4명 “설 선물 비대면으로 주고받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