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매달 기업 ESG 평가’…자체 모델 만든 신한금융

    [ESG 리뷰] 신한금융그룹에서 금융사 최초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평가 모형인 ‘신한 ESG 모형’을 개발했다. 신한 ESG 모형은 신한이 2017년부터 시작한 환경·사회 리스크 관리 체계 구축의 연장선상에 있다. 신한은 ESG가 리스크 관리에 중요한 요인으로 자리 잡을 것을 예상하고 지주회사와 그룹사 간 협업을 통해 환경·사회 부문의 리스크를 관리하는 체계를 만들어 왔다. 2017년 시작한 환경·사회 리스크 관리 체계 구축의 첫 단계로 환경·사회 측면을 감안한 여신·투자 대상의 위험을 분류 작업이 시작됐다. 이후 사업 유형별 환경·사회 위험 요소를 점검하는 체계도 수립했다. 환경·사회 측면에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유의 영역을 선정하고 관리 방안도 수립했다. 이후의 과제는 ESG 요소의 비즈니스 내재화였다. 비즈니스 내재화 과정에서 ESG 모형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둘째 단계로 ESG 평가 결과를 여신·투자 의사 결정에 활용할 수 있는 내부 평가 모형을 개발하게 된 것이다. 신한은 2020년 탄소 중립 금융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를 발표하고 이듬해 그룹 ESG 통합 리스크 관리 체계 구축 프로젝트를 통해 금융 배출량 측정과 ESG 내부 모형 개발을 구체화했다. 모형 개발 전 그룹사의 여신·투자·심사 관련 부서를 대상으로 평가 모델 도입 필요성에 대한 설문 조사도 진행했다. 실제로 모형을 활용하게 될 이해관계인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절차였다. 응답자의 75%가 ESG 내부 모형 도입의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이러한 현장과의 소통 속에 ESG 평가 모형은 지주회사 리스크관리팀이 주관하고

    2022.08.07 06:00:08

    ‘매달 기업 ESG 평가’…자체 모델 만든 신한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