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이제는 탄소가 돈…‘탄소본위제’가 시작된 겁니다”

    [인터뷰] 기후 변화가 금융 시스템을 위협하는 실질적인 ‘위기’로 인식되면서 ‘넷제로’ 달성을 향한 글로벌 금융 시장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넷제로’는 회사가 배출한 만큼의 온실가스(탄소)를 흡수하는 대책을 세우도록 함으로써 실질적인 탄소 배출량이 0이 되도록 하는 것을 일컫는다. ‘탄소 중립(carbon neutralization)’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기도 한다.한국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전도사로 통하는 BNZ파트너스 임대웅 대표와 권동혁 본부장은 바로 이 ‘넷제로’를 ‘탄소본위제의 시작’이라고 표현했다. 기업들의 탄소 배출이 비용(돈)으로 등가되기 때문이다. 돈에 ‘탄소’라는 꼬리표를 다는 것이다. 두 사람은 이와 같은 ‘넷제로’가 오히려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기업들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사명을 에코앤파트너스2도씨(℃)에서 BNZ파트너스로 변경했습니다.“지난 10월 1일 BNZ라는 새로운 사명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지속 가능 경영 전략을 수립하는 에코앤파트너스라는 모회사가 있고 에코앤파트너스2도씨는 기후 변화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자회사입니다. 지구 온도가 2도 올라가면 기후 재앙을 피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하잖아요. 기후 위기 문제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파리협정의 목표였던 2도를 사명에 붙였던 거죠. 그런데 올해 1월 1일부터 파리기후변화협정이 적용되기 시작했고 한국도 ‘탄소중립기본법’이 생겼잖아요. 이에 따라 우리의 1차 목표를 달성됐다고 본 겁니다. 그렇다면 지금부터 우리에게 주어진 미션은 ‘넷제로’였죠. 우

    2021.10.14 06:00:11

    “이제는 탄소가 돈…‘탄소본위제’가 시작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