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코로나19 재확산에도 7월 수출 호조 기록[숫자로 본 경제]

    [숫자로 본 경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 속에서도 수출이 증가세를 이어 갔다. 7월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7월 1일부터 20일까지의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약 326억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32.8%(80억 달러) 증가했다.이 기간 조업 일수는 15.5일로 작년과 동일했다. 따라서 조업 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액도 32.8% 증가했다.품목별(조업 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기준)로 보면 반도체(33.9%), 승용차(28.4%), 석유제품(69.1%), 무선통신 기기(33.8%), 정밀 기기(15.1%) 등의 수출이 늘었다.국가별로는 중국(18.6%), 미국(38.9%), 유럽연합(51.7%), 베트남(18.8%), 일본(30.5%), 중동(51.6%) 등으로의 수출이 증가했다.7월 20일까지 수입액은 365억 달러로 나타났다. 수입액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1%(115억 달러) 늘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29.9%), 원유(83.6%), 가스(146.7%), 석유제품(123.3%), 승용차(176.8%) 등이 증가했고 무선통신 기기(-10.2%)는 감소했다.국가별로는 중국(30.3%), 미국(51.2%), 유럽연합(42.0%), 중동(38.7%), 일본(21.5%), 호주(131.4%) 등에서 수입이 증가했다.다만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 수지는 39억40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따리 수출이 증가했다는 사실만 놓고 안심할 수는 없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향후에도 계속해 무역 수지가 적자를 이어 간다면 정부가 올해 제시한 올해 경제성장률 4.2% 달성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해시태그 경제 용어 : 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9)의 확산으로 이커머스 기업들의 배송 속도도 점차 빨라지고 있다. 머지않아 주문하면 1시간 내에 상품을 전달해 주는 서비스가 보편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2021.07.26 06:37:01

    코로나19 재확산에도 7월 수출 호조 기록[숫자로 본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