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미국과 중국 사이 샌드위치 신세…‘딜레마’에 빠진 한국

    [비즈니스 포커스] 한국 전체 수출의 4분의 1을 차지하며 30년 가까이 ‘수출 텃밭’이었던 중국 수출이 흔들리고 있다.대중 무역 수지가 5월 11억 달러 적자를 기록한 데 이어 6월에도 12억1000억 달러의 적자를 냈다. 대중 무역 수지 적자는 1994년 8월 1400만 달러 이후 28년 만이다. 7월(1~10일) 대중 무역 수지도 8억4400만 달러의 적자를 나타냈다.지난 28년간 흑자 행진을 이어 왔던 중국과의 무역에서 3개월 연속 적자가 이어지면서 만성 적자인 일본처럼 중국에 대해서도 무역 적자가 구조적인 적자로 고착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중국에 대한 무역 적자 증가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인한 내수 소비 위축이다. 이와 함께 중국 제조 업체의 기술력 향상에 따른 경쟁 심화, 미·중 갈등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대내외적인 요인이 모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대중 무역, 세 달 연속 적자 행진최대 교역국이자 최대 수출국인 중국이 2016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당시 한한령(한류 금지령)을 통해 한국의 자동차·화장품·유통 기업들에 큰 피해를 준 것처럼 이번 대중 무역 수지 적자가 ‘제2 사드 보복’ 사태의 징후일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전병서 중국경제금융연구소 소장은 “5월과 6월 무역 수지 적자는 중국의 도시 봉쇄 여파로 인한 단기적인 이벤트로 봐야 한다”며 “진짜 이벤트성인지 구조적인 요인인지는 8월 대중 무역 수지 통계가 나오고 연간 통계를 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수출이 줄어드는 분위기 속에 원자재의 대중국 수출 의존도는 2021년 기준 25.3%로 주요국 중 가장 높다. 대중국 수출에

    2022.07.26 06:00:01

    미국과 중국 사이 샌드위치 신세…‘딜레마’에 빠진 한국
  • 역사 쓴 2월 수출액…“제조업 저력 보여줬다”

    [숫자로 보는 경제]한국의 2월 수출액이 역대 2월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원자재 값 상승, 우크라이나 사태 등의 불안한 대내외 환경 속에서 이룬 성과다. 무역 수지 또한 수출 증가에 따라 3개월 만에 흑자 전환됐다.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월 수출이 작년 동월보다 20.6% 증가한 539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3월 1일 밝혔다. 이는 역대 2월 중 최고 기록으로, 2월에 수출이 500억 달러를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하루 평균 수출액(26억9600만 달러) 기준으로도 역대 최대다.수출은 2016년 11월~2018년 3월 이후 처음으로 16개월 연속 증가 기록을 세우는 동시에 2009년 11월~2011년 9월 이후 10여 년 만에 1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 기록을 달성했다.품목별로 보면 15대 주요 품목 중 자동차 부품(-1.1%)을 제외한 전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특히 반도체(24.0%), 컴퓨터(44.5%), 디스플레이(39.2%), 가전(14.6%), 철강(40.1%), 석유화학(24.7%), 석유제품(66.2%) 등 주력 품목에서 수출 증가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반도체는 10개월 연속 수출 100억 달러 달성에 성공했다.지역적으로도 9대 지역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중국(16.0%), 미국(20.9%), 유럽연합(8.6%), 아세안(38.4%) 등 주요 4대 시장의 수출은 역대 2월 중 최대치를 달성했고 중남미(18.1%), 인도(4.9%) 등 신흥 시장으로의 수출도 증가하며 9대 지역 수출이 모두 11개월 연속 증가했다.대러시아 수출이 전체의 73%를 차지하는 독립국가연합(CIS)으로의 수출도 45.6% 늘어나 우크라이나 사태의 영향이 아직은 제한적인 것으로 해석됐다.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2월의 무역 수지 흑자 전환은 우크라이나 사태 악화,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으로

    2022.03.06 06:00:14

    역사 쓴 2월 수출액…“제조업 저력 보여줬다”
  • 코로나19 재확산에도 7월 수출 호조 기록[숫자로 본 경제]

    [숫자로 본 경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세 속에서도 수출이 증가세를 이어 갔다. 7월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7월 1일부터 20일까지의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약 326억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32.8%(80억 달러) 증가했다.이 기간 조업 일수는 15.5일로 작년과 동일했다. 따라서 조업 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액도 32.8% 증가했다.품목별(조업 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기준)로 보면 반도체(33.9%), 승용차(28.4%), 석유제품(69.1%), 무선통신 기기(33.8%), 정밀 기기(15.1%) 등의 수출이 늘었다.국가별로는 중국(18.6%), 미국(38.9%), 유럽연합(51.7%), 베트남(18.8%), 일본(30.5%), 중동(51.6%) 등으로의 수출이 증가했다.7월 20일까지 수입액은 365억 달러로 나타났다. 수입액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1%(115억 달러) 늘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29.9%), 원유(83.6%), 가스(146.7%), 석유제품(123.3%), 승용차(176.8%) 등이 증가했고 무선통신 기기(-10.2%)는 감소했다.국가별로는 중국(30.3%), 미국(51.2%), 유럽연합(42.0%), 중동(38.7%), 일본(21.5%), 호주(131.4%) 등에서 수입이 증가했다.다만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 수지는 39억40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따리 수출이 증가했다는 사실만 놓고 안심할 수는 없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향후에도 계속해 무역 수지가 적자를 이어 간다면 정부가 올해 제시한 올해 경제성장률 4.2% 달성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해시태그 경제 용어 : 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9)의 확산으로 이커머스 기업들의 배송 속도도 점차 빨라지고 있다. 머지않아 주문하면 1시간 내에 상품을 전달해 주는 서비스가 보편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2021.07.26 06:37:01

    코로나19 재확산에도 7월 수출 호조 기록[숫자로 본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