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뮤직카우, 음악 생태계 누적 지원금 60억 원 돌파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가 누적 지원금 60억 원을 돌파했다.뮤직카우에 따르면 26일까지 원저작권자에게 지급된 음악 생태계 지원금은 65억 583만 500원이다. 음악 생태계 지원금 제도는 일종의 창작 지원금으로 2017년 7월 뮤직카우 베타서비스 때부터 시행됐다. 팬들의 투자가 원저작권자의 창작 지원금으로 되돌아가는 구조는 아티스트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가수 겸 프로듀서로 활동 중인 윤종신은 “저작권 공유가 음악을 만들고 즐기는 모두에게 보탬이 될 수 있는 새로운 문화로 이어질 수 있기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윤종신의 메가 히트곡 ‘좋니’ 저작인접권은 현재 뮤직카우를 통해 팬들과 공유되고 있다. 프로듀서 겸 가수 윤상도 “세계에서 인정받는 K팝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뮤지션을 비롯해 음악을 즐기는 모두에게 보탬이 되는 문화가 필요한데, 음악 저작권 공유가 그 시작이 되어 K팝 시장을 확대해 나가길 응원한다”고 전한 바 있다.현재 뮤직카우에는 이단옆차기, 신사동 호랭이, 윤상, 쿠시, 하광훈 등 160여 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하고 있다.뮤직카우 관계자는 “많은 분들이 소비의 주체를 넘어 음악 생태계 구성원으로서 보다 적극적으로 저작권의 가치 만들기에 동참해 더 건강한 음악 생태계를 만들고 있다”며, “단순한 투자를 넘어 모두가 윈윈하고 음악 창작생태계에 도움이 되는 건강한 문화가 되길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khm@hankyung.com 

    2021.09.27 10:16:23

    뮤직카우, 음악 생태계 누적 지원금 60억 원 돌파
  • 뮤직카우 음악 저작권 지수 ‘MCPI’ 12일 연속 상승···역대 2번째 최장 상승 기록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음악 저작권 지수 MCPI가 뚜렷한 반등세로 가파른 상승곡선을 타고 있다.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는 지난달 27일 184.04에서 8월 8일 219.38까지 MCPI가 12일간 연속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7월 6일부터 19일까지 14일 동안 MCPI가 연속으로 올랐던 최장 상승 기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MCPI는 9일 0.25포인트가 빠지며 살짝 주춤했으나 10일 222.86, 11일 224.63으로 다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14일 동안 상승한 포인트는 총 40.59로, 해당 기간 22%가 올랐으며, 뮤직카우 음원 저작권들의 전체 시총은 20% 이상 상승했다. MCPI(MUSIC COPYRIGHT PROPERTY INDEX)는 뮤직카우가 올해 4월 음악 저작권을 기반으로 개발한 세계 최초의 지수로, 음악 저작권 시장의 전반적인 동향을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코스콤(前 한국증권전산)과 협의해 개발됐으며, 매월 저작권료 수익이 배당되는 음악 저작권의 특성과 해당 배당이 재투자되는 것을 고려해 2019년 1월 1일 기준시점으로 산출되고 있다.올 4월 17일 252.41로 최고점을 찍은 이후 약 3개월 간 하락세를 보이던 MCPI가 최근 무서운 속도로 반등한 데에는 거래 가능한 곡들이 장르별로 많이 늘어난 것과 음악 저작권을 하나의 자산으로 인지한 3040세대들의 투자 유입이 주효했다. 현재 1500만원 투자 중인 40대 투자자 이 모씨는 “보유 곡 중 다수가 평가손익이 올랐다”며 “최애곡 테이,간미연의 ‘너에게 약속하는 7가지’는 구매가 대비 120% 상승했다”고 말했다. 여기에 매월 저작권료 수익이 배당된다는 매력과 윤종신, 선미, 이무진 등 현 음악계를 대표하는 뮤지션들의 모델 발탁, TV CF 2차 캠페인,

    2021.08.12 16:51:19

    뮤직카우 음악 저작권 지수 ‘MCPI’ 12일 연속 상승···역대 2번째 최장 상승 기록
  • 음원 매출 30억원 기록한 윤종신 ‘좋니’ 음악 저작권 옥션 진행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에서 가수 윤종신의 ‘좋니’를 정오 옥션으로 진행한다. 이번에 거래되는 ‘좋니’ 저작권은 저작인접권에 해당되는 지분으로 옥션 시작가는 21,000원, 유통되는 물량은 총 8,000주다. 옥션은 9일 낮 12시부터 15일 오후 9시까지 7일간 진행되며, 뮤직카우 회원이라면 누구나 입찰에 참여 가능하다. 옥션 최종 낙찰자들은 9월부터 구매한 지분만큼 매월 저작권료를 정산 받게 된다. 구매 후에는 회원 간 자유롭게 거래도 가능하다.뮤직카우는 ‘좋니’의 옥션 일정에 맞춰 새로운 버전의 광고를 공개한다. 영상은 가수 윤종신의 라이브에서 다수의 일반인들 라이브로 연결되며 ‘좋니’가 “윤종신의 음악에서 모두의 자산”이 되었음을 표현하고 있다. 본 광고는 윤종신, 선미, 이무진 3명이 함께 출연한 광고에 이어 두번째 버전으로 TV,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포털 사이트 등 각종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만날 수 있다.발표된 지 4년이 흘렀지만 지금도 많은 이들의 애창곡으로 손꼽히고 있는 ‘좋니’는 윤종신에게 데뷔 처음 지상파 음악프로그램 1위의 영광을 안겨준 ‘역주행의 기적’으로도 유명하다. 발매 당시 100위권에 불과했으나, 이별한 남성의 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낸 가사와 윤종신의 폭발적인 고음이 돋보이는 멜로디로 입소문을 타며, 두 달 만에 각종 음원차트 1위를 휩쓸었다.지난달에는 윤종신이 개인 SNS에 ‘4년 전 오늘’이라는 멘트와 함께 ‘좋니’와 관련된 사진을 2장 공개해 눈길을 끌었으며, 유튜브 채널 ‘윤종신정환의 전라스’를 통해

    2021.08.09 10:51:50

    음원 매출 30억원 기록한 윤종신 ‘좋니’ 음악 저작권 옥션 진행
  • 뮤직카우, ‘전국민 저작권료 월급 받기 프로젝트’ 실시···추첨 통해 캐쉬 지급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가 ‘전국민 저작권료 월급 받기 프로젝트’를 실시한다.이번 프로젝트는 매월 '월급'처럼 정산되는 음악 저작권료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서비스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기획됐다. 오는 31일까지 뮤직카우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참여 가능하며, '왜 음악 저작권료 월급 두고 가시나'와 '음악 저작권료 월급 받으실 분 누구 없소' 2가지 이벤트로 진행된다.'왜 음악 저작권료 월급 두고 가시나’는 뮤직카우 신규 가입 당일 지갑에 1만 원 이상을 충전하면 보너스 3천 캐쉬를 전원에게 지급하는 회원가입 축하 이벤트다. 해당 보너스 캐쉬는 별도 당첨 안내 없이 이벤트 기간 내 매주 월요일 오후 7시 이전 ‘마이뮤카 > 내지갑’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음악 저작권료 월급 받으실 분 누구 없소’는 신규 회원은 물론 기존 회원까지 뮤직카우 회원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거래 이벤트다. 신규 회원의 경우 가입 당일 10만 원 이상 거래 시, 보너스 월급 1만 캐쉬를 100% 지급한다. 그리고, 이벤트 기간 내 총 거래 금액이 500만 원 이상 1000만 원 미만인 회원 3명을 추첨해 보너스 월급 100만 캐쉬를, 1000만 원 이상 거래 회원 1명을 추첨해 보너스 월급 200만 캐쉬를 각각 지급한다.이벤트 기간 동안 뮤직카우 앱에 접속해 로그인한 뒤 출근 명부에 체크하면 일수에 따라 캐쉬 월급을 받을 수 있는 ‘출석 이벤트’도 동시 진행된다. 10회 출근 시 1천 캐쉬(500명 추첨), 20회 출근 시 3천 캐쉬(500명 추첨), 28회 출근으로 만근 시 10만 캐쉬(10명 추첨)를 각각 지급한다. 당첨자에게는 이벤트 종료 다음 날인 9월

    2021.08.05 16:54:43

    뮤직카우, ‘전국민 저작권료 월급 받기 프로젝트’ 실시···추첨 통해 캐쉬 지급
  •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 1년 만에 거래액 5배 넘었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뮤직카우가 불과 1년 만에 5배가 넘는 누적 거래액을 달성했다.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는 지난해 6월 203억원이었던 누적 거래액이 올 상반기 마감 실적 기준 1148억원으로 5.7배 이상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뮤직카우는 주식에 투자하듯 누구나 쉽게 음악 저작권에 투자하고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1세대 벤처기업인 정현경 대표가 2016년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2018년 공식 서비스 출범 후 6월 3300여 명이었던 투자자는 올해 6월 50만4700여 명까지 급증했다. 지난해 8월 첫 런칭한 앱(App) 다운로드 수도 단 10개월 만에 54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보유 저작권 수는 1만1000여 곡으로, 현재 모바일 앱과 웹사이트를 통해 900여 곡이 거래 가능하다. 뮤직카우는 MZ 및 Z세대들이 열광하는 투자 플랫폼으로 잘 알려져 있다. 초기 내가 좋아하는 노래에 투자할 수 있다는 매력이 젊은 투자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아트테크, 조각투자, 팬(Fan)테크 등 최신 투자 트렌드가 맞물리면서 단숨에 문화와 IT를 아우르는 네임드 서비스로 떠올랐다. 음원에 따라 한 곡의 1’주’ 지분 당 몇천원, 몇만원 단위부터 소액 투자가 가능해 ‘즐기는 투자’, ‘문턱 낮은 투자’를 실현한 점도 돋보인다. 뮤직카우에서는 90년대 인기곡부터 아이돌 노래, 최신 뜨고 있는 역주행 곡들까지 다양한 음원들을 다채롭게 만나볼 수 있다. 뮤직카우 투자자는 20대 이하가 39%로 가장 많으며, 30대가 33%, 40대 2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최근에는 3040 세대를 중심으로 투자 목적의 큰 손들이 몰려들면서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현경 뮤직카우 대

    2021.07.29 10:39:33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 1년 만에 거래액 5배 넘었다
  • [빅스토리]매일 듣던 음악도 투자자산, 저작권 경매 아시나요

    ‘음악이 안정적인 자산이 된다.’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인 뮤직카우의 슬로건이다. 매일 듣고 즐기는 데 그쳤던 음악이 ‘투자자산’이 되는 것은 물론이고, 좋아하는 가수의 음악을 응원하는 ‘특별한 굿즈’ 역할까지 한다. 금융과 정보기술(IT), 그리고 음악이 만났다. 음악 저작권 거래 플랫폼 ‘뮤직카우’에 대한 이야기다. 뮤직카우는 일반인 투자자가 음악 저작권료 지분을 사들일 수 있는 경매 시스템을 구축한 세계 최초 플랫폼이다. 플랫폼 내 마켓에서 개인 간 거래(P2P)가 가능해 일종의 음악 저작권 거래소 역할까지 한다. 2017년 7월 서비스 시작 이후 현재까지 약 850여 곡을 거래 중이다. 최근에는 170억 규모의 시리즈C 투자 유치까지 완료하며 상승곡선을 타고 있다. 정현경 뮤직카우 대표는 이 플랫폼을 통해 K팝 시장의 혁신 생태계에 이바지하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특히 한국에서 태동한 오리진(origin) 사업모델로 플랫폼을 운영 중이라는 자부심이 적지 않다. 정 대표는 “우리나라에서 잘나가는 스타트업의 사업모델을 살펴보면, 대부분이 외국에서 가져온 모델”이라며 “저희가 서비스를 잘 만들어서 글로벌화에 성공하고, 한국이 ‘IP금융의 아이콘 기업’을 배출한 나라가 된다면 너무나 의미 있는 일 아니겠냐”고 말했다. 음악 저작권으로 누구나 돈 버는 세상을 꿈꾸는 정 대표를 뮤직카우 본사에서 만나봤다.먼저 뮤직카우는 어떤 회사인지 소개 부탁드립니다.그동안 음악 저작권은 아티스트만의 전유물이었는데요. 뮤직카우는 음악 저작권을 일반인 누구나 소유할 수 있도록 구현한 플랫폼입니다. 현재 이용자 수(탈퇴 회원

    2021.06.25 11:33:02

    [빅스토리]매일 듣던 음악도 투자자산, 저작권 경매 아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