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Special] 해외 투자, 변액보험 등 간접투자로 머니무브

    서학개미 330만 시대. 해외 투자 전성기가 지속되며 간접투자 분야에서도 해외 투자형 상품이 재조명받는 분위기다. 특히 글로벌 분산투자가 가능한 데다 비과세 효과를 누릴 수 있는 변액보험이 주목받고 있다. 간접투자로 옮겨붙고 있는 해외 투자 열풍에 대해 짚어본다.#1. 올해 초 ‘서학개미(미국 등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국내 투자자)’ 열풍에 합류한 직장인 임소영(33) 씨. 최근 1년 사이 예상을 뛰어넘는 투자 수익을 올리면서, 앞으로도 국내 증시보다는 해외 투자 쪽에 더 많은 관심을 쏟아야겠다는 생각이 커졌다. 다만 주가 상한가와 하한가의 제한 폭이 없는 해외 투자의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연말부터는 해외 투자형 펀드를 통해 간접투자 비중을 늘리기로 했다.#2. 올 하반기 취업 이후 금융투자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사회초년생 박민현(28) 씨는 글로벌 자산 배분을 활용한 장기 투자형 상품에 투자할 계획이다. 해외 증시에 직접 뛰어드는 것보다는 전문가의 손에 맡기기로 한 것이다. 박 씨는 “처음에는 해외 주식을 직접 매입하는 방향도 생각했지만, 나중에 양도차익의 22%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는 사실이 마음에 걸렸다”면서 “우선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변액보험 등에 투자하며 해외 시장 분위기를 살필 계획”이라고 말했다.그야말로 해외 투자 전성시대다. 지난해 MZ(밀레니얼+Z) 세대를 중심으로 들불처럼 일었던 국내 증시 투자 붐은 이제 해외 투자로 옮겨갔다. 이른바 서학개미로 활동하는 국내 투자자의 계좌 수가 벌써 330만 개를 돌파했을 정도다. 실제로 국내 투자자들의 발걸음은 잇따라 해외 쪽으로 옮겨가는 모습이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2021.11.29 10:47:49

    [Special] 해외 투자, 변액보험 등 간접투자로 머니무브
  •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 ‘현장형 CEO’…전국 모든 지점이 집무실

    [100대 CEO]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은 업계에서 ‘현장형 최고경영자(CEO)’로 통한다. 전국 모든 지점이 본인의 집무실이라는 철학에 따라 낮에는 고객을 만나고 밤에는 임직원과 어울리며 소통하는 것이 일상이다.최 부회장은 경영 코드는 언제나 현장에 닿아 있다. 이에 따라 현장과 시스템 경영을 조화롭게 이뤄 미래에셋증권을 이끌고 있다. 그의 철학에 맞춰 임직원 역시 보이는 제스처가 아닌 진정성 있는 마음가짐으로 고객을 대하고 있다.임직원에게 주인 정신도 강조한다. 투철한 주인 의식이 한국 자본 시장의 발전이라는 결과를 가져온다는 판단에 책임감에 역점을 둔다.특히 본인이 보유하고 있던 거액의 스톡옵션을 임직원에 나눠 주고 우리사주조합에 배정한 일화는 증권업계에서 유명한 일화 중 하나다. 주인 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보유 주식을 임직원에게 분배한 것이다.최 부회장은 또한 CEO로서 ‘성실한 실천’을 중점을 둔다. CEO가 조직이 나아갈 비전을 제시하고 계획을 수립하지 않으면 회사가 제 역할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최 부회장은 “아무리 좋은 계획과 전략이 있어도 실천으로 이어지지 않으면 사상누각에 불과하다”며 “성실하게 주어진 책임을 다하는 실천만이 지속 가능 경영을 이룰 수 있도록 필수 조건”이라고 말한다.최 부회장의 현장·실천 경영은 미래에셋증권을 확고한 한국 최대 증권사로 자리매김하게 했다.특히 연금 자산은 지난 4월 2일 기준 20조원을 돌파했다. 이어 해외 주식 자산도 4월 29일 20조원을 넘어서면서 업계 최초로 20-20 클럽을 달성했다. 이러한 성과는 투자 자산으로의 머니 무브가 진행되며 이뤄진

    2021.06.23 06:25:05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 ‘현장형 CEO’…전국 모든 지점이 집무실
  • '승부사'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인재 육성에 10년간 배당금 250억원 기부

    [컴퍼니]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은 시장에서 ‘승부사’로 통한다. 동물적인 투자 감각과 승부사적 기질로 최고의 금융 전략가 반열에 올랐다. ‘흙수저’에서 그룹 회장에까지 오른 그는 인재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10년간 배당금 전액을 기부해 누적 금액만 250억원에 달할 정도다. 박 회장은 자서전에 “이 땅의 젊은 금융 인재가 세계로 흩어져 인적 네트워크를 갖는 것이 국가 경쟁...

    2021.04.03 07:10:01

    '승부사'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인재 육성에 10년간 배당금 250억원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