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다오’, 기업의 미래가 될 수 있을까[테크트렌드]

    [테크 트렌드]얼마 전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에서 시티다오(CityDAO)라고 불리는 도시 건설 프로젝트를 다룬 바 있다. 시티다오는 2021년 미국 서부 와이오밍 주의 옐로스톤 국립공원 근처에서 일단의 암호화폐 애호가들이 도시 건설을 위해 단행한 실험적 프로젝트다.특이한 점은 이 도시에는 공식적인 리더, 즉 시장(市長)이 없다는 것이다. 구성원들은 채팅 애플리케이션(앱)인 디스코드를 통해 조직되고 모든 중요한 안건은 투표를 통해 결정된다. 이 프로젝트는 5000명의 참가자가 4개월 동안 활동하며 40에이커(16만1874㎡)의 땅을 구입하는 데 성공했다. 이 프로젝트가 주목받은 것은 이것이 모두 블록체인 기반의 가상화폐 소프트웨어로 이뤄지는 다오(DAO : Decentralized Autonomous Organization)에 기반한 프로젝트라는 것이다.블록체인 기반의 탈중앙화된 자율 조직 다오다오라는 용어는 원래 2013년 이더리움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이 이더리움 백서에서 처음 소개한 개념이다. 초기에 DAC(Decentralized Autonomous Corporations)라고 불렸던 다오는 2016년 만들어진 ‘더 다오(The DAO)’가 최초의 다오로 알려져 있다.다오는 말그대로 탈중앙화된 자율 조직을 뜻한다. 상하 조직 개념 없이 공통 목표를 가진 사람들이 모여 정해진 규약(protocol)에 의해 투명한 의사 결정을 내리고 공정한 보상을 받는 구조를 가진다. 이런 측면에서 다오는 블록체인 기반의 거대한 자판기에 비유되기도 한다. 자판기처럼 사람의 개입 없이 프로그램된 규칙에 의해 자동적으로 업무가 수행되기 때문이다.컴퓨터 프로그램으로 합의된 규약에 따라 의사 결정이 일어난다는 측면에서 다오는 인공지능(AI)에 의해 운영되는 조직과 유사하다. 다

    2022.04.01 17:30:09

    ‘다오’, 기업의 미래가 될 수 있을까[테크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