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젠슨 황 "엔비디아는 이제 '종합 컴퓨팅 회사'"

    [이주의 한마디]젠슨 황 “엔비디아는 이제 ‘종합 컴퓨팅 회사’”그래픽 칩에서 시작한 엔비디아가 ‘인공지능(AI) 회사’를 넘어 ‘종합 컴퓨팅 회사’로 발돋움한다. 전 세계 반도체 기업 중에서 시가 총액 1위인 엔비디아의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는 11월 9일 자체 개발자 대회 GTC(GPU 테크놀로지 콘퍼런스)를 겸해 열린 글로벌 기자 간담회에서 “엔비디아는 하드웨어를 넘어 소프트웨어와 AI를 모두 포함해야 매우 복잡한 현실 세계의 문제들을 컴퓨터로 해결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지난해까지 엔비디아는 ‘AI 회사’라고 정체성을 밝혀 왔다. 하지만 황 CEO의 이날 발언은 회사의 목표를 단순한 AI 개발에만 두지 않고 AI가 실제 생활에 어떻게 활용되는지를 확인하는 데까지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황 CEO는 “AI와 그래픽 칩(GPU) 등이 가장 효율적으로 결합돼야 만들 수 있는 자율주행 제품은 이미 변곡점을 지나고 있다”며 “2023년이 되면 확연하게 눈에 띄게 관련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 근거로 최근 엔비디아 자율주행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사들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엔비디아는 벤츠와 니오 등 다수의 전기차 회사와 일하고 있고 로봇 택시 회사, 자율주행 트럭 회사와도 협업하고 있다”며 “엔비디아의 자동차 관련 매출은 수조원대에 달하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엔비디아는 현재 자동차 관련 분야에서 60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이 밖에 최근 엔비디아는 자사의 하드웨어와 AI 소프트웨어들을 종합해 화력 발전소 내부를 만든다거나 분자 구조를 연구

    2021.11.13 06:00:16

    젠슨 황 "엔비디아는 이제 '종합 컴퓨팅 회사'"
  • 갈림길에 선 반도체 코리아

    [스페셜 리포트]새로운 냉전 시대에 산업의 쌀 반도체가 ‘무기’로 떠올랐다. 배타적인 반도체 공급망을 새롭게 건설하고자 하는 미국은 지금까지 지켜 왔던 시장주의를 포기하며 파격적인 지원을 시작했다. 전통적인 미국 동맹국의 반도체 업체들 역시 새로운 환경을 맞이했다. 그 중심에 한국이 있다. 반도체 산업에서 승자의 조건을 확보하는 극소수의 국가만이 제4차 산업혁명의 주도국으로 번영을 누리게 된다. 미·중 패권 경쟁으로 달라진 반도체 판도를 조명했다. (참고도서 '반도체 투자 전쟁_김영우 작) 갈림길에 선 반도체 코리아전 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으로 수요와 공급이 배분돼 왔던 반도체 공급망이 재편되고 있다. 세계 강국은 자국의 앞마당에 반도체를 심기 위해 혈안이다. 미국은 그 어떤 국가도 할 수 없는 높은 수준의 지원으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의 중심을 미국으로 옮기려 하고 있다. 선봉에 과거의 반도체 제국 인텔이 서 있다.중국 역시 반도체 굴기를 포기할 수 없다. 미국의 제재에 사방이 가로막혔지만 내수를 통해 위기 돌파에 나섰다. 자체적으로 반도체 산업을 육성하지 못한다면 세계 첨단 산업을 석권하겠다는 중국의 꿈이 무너질 수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의식이 깔려 있다.‘반도체 강국’ 대한민국 또한 미·중 갈등 속에 반도체 산업의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 전문가들은 반도체 공급망 재편 시기에 한국 수출의 버팀목인 반도체 산업이 위기에 처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미국“팹리스 중심국에서 공급망 중심국으로”‘77% 대 10%.’2020년 미 반도체산업협회(SIA)는 놀랄 만한 보고서를 발표한다. 2030년 중국이 전 세계 반도체

    2021.08.17 06:00:02

    갈림길에 선 반도체 코리아
  • [해시태그 경제용어] 차이메리카(Chimerica)

    [해시태그 경제 용어]차이메리카(Chimerica)는 중국(China)과 미국(America)의 합성어로 양국 체제를 가리키는 신조어다. 미국 역사학자 니얼 퍼거슨 하버드대 교수와 독일 모리츠 슐라리크 베를린자유대 교수가 2007년 국제 경제 정책 학술지 ‘국제 금융’에 게재한 글에서 처음 쓰였다.미국과 중국이 각각 소비와 생산으로 역할을 나눠 두 국가가 상호 협력·의존적 관계 속에서 발전해 왔다는 것을 나타낸다.중국은 1978년 개혁·개방 정책을 선언한 후 30여 년 동안 눈부신 경제 성장을 이어 왔다. 이를 바탕으로 하는 외교적 영향력은 아시아는 물론 중남미와 아프리카 등에까지 영향을 미쳤다. 이 기간 세계 3위 경제 대국으로 성장한 중국은 미국에 위협적이었지만 차이메리카란 용어가 생길 정도로 양국 간 상호 의존적 관계가 심화됐다.중국의 1위 수출국은 미국이다. 중국은 자국 제품을 대규모로 수입하는 미국 덕분에 빠르게 경제가 성장했고 현재 달러를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국가로 성장했다. 미국은 수출로 번 달러를 미 국채에 투자하는 중국 덕에 낮은 금리에 돈을 빌려 풍요로운 생활을 영위했다.하지만 소비만 하는 미국과 생산만 하는 중국의 불균형적 관계는 글로벌 금융 위기의 배경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경제 대국인 미국과 유럽은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 담보 대출) 부실 사태를 시작으로 크게 위축되고 흔들리며 큰 타격을 입은 상태다. 반면 중국은 비교적 피해를 적게 받아 기축 통화인 달러의 위상을 위협할 정도가 됐다.여전히 세계 패권을 쥐고 있는 미국과 방대한 외환보유액과 성장 잠재력으로 국제 사회에 영향력을 떨치는 중국 등 양국의 협력 여부가 세계

    2021.07.06 06:44:02

    [해시태그 경제용어] 차이메리카(Chimerica)
  • “핵심은 미·중 갈등…반도체는 경제 아닌 정치 문제”

    [인터뷰] 김정호 서강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는 ‘김정호의 경제TV’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며 일반에게 어려운 반도체를 쉽게 소개하고 있다. 김 교수는 “반도체 수급난은 경제가 아닌 정치 문제”라며 “해결하기 요원한 미·중 갈등 문제 그 사이에 반도체가, 한국이 끼여 있다”고 말했다. -지금 반도체 부족 현상은 어느 정도 수준인가. “대란이다. 반도체 부족은...

    2021.04.15 06:51:02

    “핵심은 미·중 갈등…반도체는 경제 아닌 정치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