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라이징 유니콘] 외모가 경쟁력? 성형, 꼭 하셔야 한다면···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한때 신사동, 압구정동, 논현동 등 강남 일대에는 성형외과 홍보용 전단지와 명함이 거리에 나뒹구는 시절이 있었다. 특히 지하철 역 앞 그리고 유동인구가 밀집된 강남 거리에는 늘 나이 지긋하신 아주머니들이 전단지를 한 움큼을 쥐고 20대 여성이나 50대 남성을 가릴 것 없이 손에 쥐어주시곤 했다. 어쩔 수 없이 받았던 그 전단지는 이내 몇 미터 못가 길바닥에 버려졌다. ‘예수 천국 불신 지옥’을 외치는 것 마냥 역효과 마케팅의 산물이었던 그 전단지가 지금은 온데 간데 사라졌다. 물론 강남일대의 성형외과가 갑자기 줄어든 것은 아니다. ‘인생역전’의 before&after는 모두 플랫폼 속으로 들어갔다. 이제는 성형 시·수술을 계획하는 이들이라면 전단지보다 커뮤니티나 앱을 켠다. 그래서인지 성형에 관한 정보를 담은 플랫폼은 날로 성장 중이다, 성형 역시 변화의 파고에 올라탄 셈이다. 하지만 인식의 변화는 언제나처럼 더디다. 일각에서는 아직도 ‘병원 광고 해주는 곳’ ‘성형을 부추기는 곳’ ‘비용 덤터기 씌우는 곳’이라는 오해와 불신의 씨앗이 남아 있다. 2012년 ‘올바른 성형문화 형성’이라는 슬로건 아래 출범한 바비톡 역시 그 중심에 서 있다. 올해 설립 10년 차를 맞은 바비톡은 공격적 행보로 업계의 오해와 불신을 없앤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5월 물적 분할 이후 신임대표로 취임한 신호택 바비톡 대표는 서비스 고도화, 그리고 해외진출을 올해 목표로 꼽았다. 단순히 병원 광고판이 아닌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플랫폼을 꿈꾸는 신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최근 바비톡에서 부작용톡, 수실실

    2022.01.13 09:36:29

    [라이징 유니콘] 외모가 경쟁력? 성형, 꼭 하셔야 한다면···
  • 바비톡, 상반기 매출 100억, 영업이익 39억원 넘겼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미용의료 정보 플랫폼 바비톡이 올 상반기 매출 100억, 영업이익 39억을 기록했다.바비톡은 지난해에 이어 올 상반기에도 매출 100억 원을 돌파했으며, 영업이익도 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비톡의 회원 수는 6월 말 기준 416만 명으로 1년 동안 57만 명 넘게 늘었다. 동종 업계 앱 점유율도 56.2%(총 사용시간 기준)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지난해 6월 기준 누적 147만 개 수준이었던 바비톡의 게시글은 올해 상반기에만 60만 건 넘는 새로운 글이 등록되면서 258만여 개를 넘어섰다. 특히 성형 후기 및 고민 등 공유하는 ‘성형톡’과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하는 ‘자유톡’ 게시글은 각각 73%, 112% 증가했다.시술 및 수술 후 부작용을 겪은 유저들이 솔직한 후기를 공개하는 ‘부작용톡’도 전년 동기 대비 71% 늘어났다. ‘부작용톡’은 바비톡 성형톡 카테고리 상단에 위치한 게시판으로, 시·수술을 결정하기 전 본인에게 적합한 시·수술이 맞는지, 어떤 부작용이 있을지 한 번 더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다. 여기에 유저들이 서로의 게시글에 공감하거나 본인의 의견을 전하는 '댓글' 수도 1년 동안 94% 넘게 상승, 누적 1천730만 개를 돌파했다. 바비톡은 올해 상반기 성과를 바탕으로 서비스 내실을 강화, 이용자들의 신뢰성을 높이는 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우선 지난해 론칭한 우노뷰티 CRM(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 서비스를 대대적으로 업그레이드한다는 방침이다. 우노뷰티 CRM은 환자 관리 및 사후 처리 시스템을 제공해 사람들이 안심하고 시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바비톡은 올해 10월 중 CRM 서비스의 기능을 대폭 개선한 2.0

    2021.08.26 10:53:29

    바비톡, 상반기 매출 100억, 영업이익 39억원 넘겼다
  • 바비톡, 45명 직원으로 매출 200억 원 넘겼다···인당 매출액 4.4억 업계 1위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미용의료 정보 플랫폼 바비톡은 2020년 45명의 직원으로 매출 200억 원을 달성, 4억 4000만 원의 인당 매출액을 달성했다고 23일 발표했다.업계에서 가장 높은 인당 매출액을 기록한 반면, 바비톡 직원들의 업무 시간은 일 8시간, 주 40시간 수준으로 법정 기본 근로 시간을 거의 넘지 않고 있다. 바비톡 관계자는 주 40시간의 업무 시간을 지키면서도 눈에 띄는 성과를 낼 수 있었던 배경에는 직원 개개인의 자율과 책임에 입각한 근무 방식과 워크프로세스의 고도화가 자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원격 근무를 전격 도입한 바비톡은 별다른 조건이나 제한없이 개별 구성원이 가장 효율적으로 근무할 수 있는 공간에서 업무에 집중하도록 환경을 구축했다. 여기에 원격 업무에 긴장감과 속도감을 부여하기 위해 일 8시간 근무 시 처리 가능한 업무를 할당하고, 이에 대해 책임을 지고 수행하는 자체 ‘워크룰(Work rule)’을 적용했다. 워크룰은 먼저 구성원 스스로가 주어진 업무시간 내 수행할 수 있는 업무를 선정하고 이를 2~3주 간격으로 진행하는 스프린트 회의를 통해 팀원들과 논의한다. 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사전에 계획했던 것보다 업무 소요 시간이 적게 든 경우 구성원이 먼저 나서 추가 업무를 정해 업무를 진행하고, 업무량이 계획보다 많을 경우 우선순위에 맞춰 업무를 조정한다.이 과정을 통해 구성원들은 본인 업무의 목적과 내용을 숙지함으로써 시행착오 및 잘못된 의사 소통으로 인한 재작업을 없애 효율성을 높였다. 그리고 2~3주의 짧은 기간 단위로 과업을 제시하고, 업무 리뷰를 통해 방향성을 즉시 개선함으로써 결과물

    2021.07.23 11:14:13

    바비톡, 45명 직원으로 매출 200억 원 넘겼다···인당 매출액 4.4억 업계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