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LG화학, GS EPS와 폐목재 연료 쓰는 발전소 짓는다

    LG화학이 청정에너지 기업인 GS EPS와 손잡고 폐목재 등의 바이오매스를 활용한 에너지 사업 협력에 나선다. 공장 가동에 필요한 에너지 열원을 지속 가능한 연료로 전환해 탄소배출을 저감하기 위해서다.LG화학은 13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서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본부장, 정찬수 GS EPS 대표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매스 기반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협력을 위한 기본합의서(HO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양사는 국내 가정 및 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목재 폐기물을 우드칩(Woodchip) 형태로 만든 재생에너지 연료를 사용할 계획이다. 산림 자원의 직접적인 에너지화가 아닌 통상 소각·매립되는 자원을 재활용하기 때문에 환경 규제가 강화된 유럽연합(EU)에서도 폐목재를 지속 가능한 바이오매스로 인정하고 있다.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2025년까지 LG화학 여수공장에 폐목재로 산업용 증기·전기를 생산하는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합작 설립하는 사업 타당성에 대해서 면밀히 검토하기로 했다.전력거래소의 협조를 통해 재생에너지 직접 PPA(Power Purchase Agreement)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 기회를 함께 모색하며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합작 법인이 설립되면 LG화학은 석유화학 공장 및 단지 가동에 필요한 증기(열원)를 바이오매스로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연간 약 40만톤 규모의 탄소배출 저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소나무 280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GS EPS는 국내 최초의 민간 발전사로 충남 당진에 아시아 최초의 100MW급 바이오매스 발전소 1·2호기를

    2022.06.13 12:57:14

    LG화학, GS EPS와 폐목재 연료 쓰는 발전소 짓는다
  • LX인터내셔널, 바이오매스 발전소 인수

    LX인터내셔널이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인수해 친환경 바이오매스 발전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해당 발전소 인수를 기반으로 연료 등 가치 사슬 전반으로 사업을 확대, 신재생 발전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친환경 바이오매스 발전 사업을 신규 수익원으로 육성할 방침이다.LX인터내셔널은 DL에너지가 보유하고 있던 포승그린파워의 지분 63.3%를 950억원에 인수했다. 포승그린파워는 DL에너지의 자회사로 포승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이 발전소는 DL에너지가 2014년 경기 평택 소재 포승산업단지에 지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소다. 바이오 고형 연료, 미이용 우드칩 등 연간 25만 톤 규모의 목질계 바이오매스를 연료로 사용해 시간당 최대 43M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1년간 서울시 가구 10만 호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중형급 설비 용량이다.LX인터내셔널은 “바이오매스는 태양광이나 풍력 등에 비해 입지 조건에 크게 제한 받지 않고 발전 효율 또한 상대적으로 높은 장점이 있다”며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분야인 만큼 자산 추가 확보를 검토하고 연료 등 연관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유호승 기자 yhs@hankyung.com 

    2022.04.29 17:31:11

    LX인터내셔널, 바이오매스 발전소 인수
  • 기후 변화 시대 유망 산업 ‘바이오매스 에너지’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분석]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가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렸다. 올해는 기후 변화가 유난히 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각국의 정상들이 얼굴을 맞댔다. 하지만 미국과 중국의 경제 패권 마찰이 여전해 진전된 내용은 없었다.세계 경제의 근본적 틀 흔드는 기후 변화우리가 살아가는 현재의 21세기는 ‘기후 변화 시대’다. 기후 변화야말로 생태적 대참사를 가져올지도 모르는 인류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환경 문제다. 세계는 10년마다 섭씨 0.2도의 속도로 더워지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는 더욱 빠른 속도로 기후 변화가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각국은 ‘탄소 제로 2050’ 목표 시한을 앞당겨야 할 만큼 위기 국면에 몰리고 있지만 실천 계획과 투입 비용 지불에는 여전히 이기적이고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기후 변화는 세계 경제의 근본적인 틀을 흔들고 있다. 지금까지는 경제 주체들이 지구를 적극적으로 개발해 이익을 추구하는 쪽에 초점을 맞춰 왔지만 이 과정에서 노출된 디스토피아가 이제는 인내할 수 있는 선을 넘음에 따라 지구를 보호하는 쪽으로 관심이 이동 중이다.각국의 산업 정책과 기업 경영의 중점도 바뀌는 분위기다. 기본 틀이 전환되는 과도기 단계에서 나타난 각종 병목과 불일치 현상으로 새로운 현안들도 속속 대두되고 있다.세계 경제에서 가장 우려되는 것은 스태그플레이션 현상의 재현이다. 원유·희토류·금·면화 등 국제 원자재뿐만 아니라 반도체 등 첨단 기술 부품도 각국이 무기화할 조짐을 보인다. 이에 따라 ‘공급 쥐어짜기 충격’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만큼 세계 가

    2021.11.08 06:00:31

    기후 변화 시대 유망 산업 ‘바이오매스 에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