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기업의 다양성’은 미래 경쟁력…최고경영자가 직접 나서야”

    [ESG 리뷰]박정림 KB증권 사장은 증권사 최초의 여성 최고경영자(CEO)다. 2019년 KB증권 수장에 오른 뒤 둘째 연임에 성공하며 4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다. 보수적인 금융권에서 KB국민은행 부행장, KB금융지주 WM 총괄부사장, KB증권 사장으로 승진을 거듭하며 ‘유리 천장’을 깨뜨렸다. 박 사장은 한경ESG와의 인터뷰에서 “다양성은 시대의 요구이자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가야 할 길”이라며 “기업이 다양성을 확보하는 데는 최고경영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 경영인이자 유리 천장을 깨뜨린 개척자로 불립니다. 금융그룹에서도 주력 계열사를 이끌고 있어 더욱 주목받는 것 같습니다.“은행에서 부행장을 하다가 증권사에 오면서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받은 것 같습니다. 첫째는 은행 출신인데 증권사를 잘 이끌 수 있을까, 또 하나는 터프한 증권업에서 여자가 잘할 수 있을까 하는 2가지 측면이었습니다. 이러한 기회를 준 그룹에 감사한 마음이었고 나름 4년 차 CEO가 됐습니다. 증권사 경력이 없어 CEO로서 저는 제가 최고가 아니라 우리 회사의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과 하모니를 낼 수 있도록 오케스트라 지휘자가 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자원을 잘 분배하는 데 집중했습니다. 항상 새로운 시각으로 문제를 보고 일을 잘하는 직원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없는 환경이라면 개선해 주는 방향으로 역할을 한 것 같습니다. 증권사 CEO를 하면서 저 자신의 성장에도 큰 도움이 됐다고 생각합니다.”- 금융권에서 경험한 유리 천장은 무엇이었습니까. 여기에 대해 어떠한 문제 의식을 갖고 있는지요.“새로운 일을 할 때 ‘그 일을 해보지 않았는데

    2022.04.18 06:00:09

    “‘기업의 다양성’은 미래 경쟁력…최고경영자가 직접 나서야”
  • 박정림 KB증권 사장, 업계 첫 여성 CEO…금융 투자 플랫폼 구축

    [스페셜 리포트]박정림(59) KB증권 사장은 금융업계 최초의 여성 최고경영자(CEO)로, KB국민은행 자산관리(WM)그룹 부행장 출신의 ‘자산 관리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 박 사장은 지난해 디지털 경쟁력 강화와 고객 감동을 이끌어 내는 금융 투자 플랫폼을 구축하고 글로벌원마켓 서비스를 통한 해외 주식 투자 편의성 제고로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데 집중했다. 이와 함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확산과 선도적 ESG 역량 확보를 위한 노력을 이어 가는 등 성장 동력을 확보하며 지난해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이뤘다는 평가다.KB증권은 2021년 8월 초보자도 쉽게 주식을 접할 수 있도록 주식 거래에 해당하는 기능과 콘텐츠만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간소하게 구성해 ‘마블 미니(M-able mini)’를 출시했다. 출시 4개월 만에 다운로드 수 50만 회를 돌파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마블 미니는 현재 약 80만 다운로드 수를 기록하고 있다.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보편적인 사용성을 제공함으로써 2030 MZ세대(밀레니얼+Z세대)와 ‘주린이’ 고객군의 호응을 얻고 있다.쉽고 빠르게 거래하는 주식 투자 플랫폼, 마블 미니마블 미니는 라이브 커머스를 주식 거래에 접목한 모바일 주식 거래 플랫폼으로, 주식 전문가가 진행하는 증권 방송을 보며 주식 매매를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별도의 로그인 없이도 실시간 시세를 바로 볼 수 있도록 해 시세 조회가 훨씬 수월해졌다.고객이 현재 관심을 가지고 있는 종목의 현재가에 핀을 꽂아 종목 가격의 변동을 관찰할 수 있는 기능을 통해 시각적 재미 요소를 가미했다. 핀을 꽂은 날과 ‘오늘’의 현재가를 비교해 주식 가

    2022.03.29 06:00:14

    박정림 KB증권 사장, 업계 첫 여성 CEO…금융 투자 플랫폼 구축
  • 박정림 KB증권 사장, 증권업계 첫 여성 CEO…A+ 성적표에 연임

    [스페셜 리포트] 약진하는 재계 여성 리더 20박정림 KB증권 사장의 수식어는 ‘증권업계 첫 여성 최고경영자(CEO)’다. 박 사장은 2019년 KB증권 CEO에 오른 뒤 2020년 연임에 성공하며 김성현 사장과 함께 3년째 회사를 이끌고 있다.1963년생인 박 사장은 서울 영동여고를 나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86년 체이스맨해튼은행 서울지점에 입사하며 금융권에 발을 들인 이후 조흥은행과 삼성화재 등을 거쳤다. 2004년 KB국민은행으로 자리를 옮긴 뒤 리스크관리본부 부행장, KB증권 WM부문 부사장을 역임하는 등 차례대로 ‘유리 천장’을 깼다.리스크 관리통, 최대 실적 이뤄내 박 사장의 강점으로는 뛰어난 업무 능력과 사람을 끌어들이는 포용력, 폭넓은 네트워크가 꼽힌다. 특히 한국인 최초로 세계리스크관리전문가협회 임원을 지내며 ‘리스크 관리통(通)’으로 유명하다. 그룹 내에서는 지주·은행·증권 등 3개 회사 직급을 겸직하면서 그룹 내 시너지를 극대화할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았다.박 사장이 이끈 KB증권은 지난해 최대 실적에 이어 올해 1분기 2211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해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올렸다. 2020년 고객들의 자산 관리 서비스를 향상시키기 위해 업계 최초로 구독 경제 모델 프라임클럽 서비스, 환전 수수료 없이 해외 주식을 거래하는 글로벌원마켓 등 혁신적인 서비스에 집중하고 디지털 자산 관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빅테크 업체들과 다양하게 제휴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박 사장은 “지난해 KB증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급격한 금융 시장의 변동성 확대와 업무적

    2021.06.29 06:32:02

    박정림 KB증권 사장, 증권업계 첫 여성 CEO…A+ 성적표에 연임
  • 박정림 KB증권 사장, 디지털 혁신으로 최적의 투자 솔루션 제공

    [100대 CEO] KB증권은 2020년 고객들의 자산 관리 서비스를 향상시키기 위해 업계 최초로 구독 경제 모델 프라임클럽 서비스, 환전 수수료 없이 해외 주식을 거래하는 글로벌원마켓 등 혁신적인 서비스에 집중하고 디지털 자산 관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빅테크 업체들과 다양하게 제휴하기도 했다.금융사들이 비대면을 통해 수 많은 신규 고객을 확보하고 있지만 막상 확보된 고객들의 소중한 자산은 상대적으로 관리가 부족하다는 점을 해결하기 위해 KB증권은 고민해 왔다.KB증권은 지난해 4월 업계 최초로 구독 경제 모델을 도입해 소액의 구독료(월 1만원)로 프리미엄 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라임 클럽 서비스를 개시했고 2021년 3월 말 기준으로 16만 명의 가입 고객을 확보했다. KB증권은 고객들의 해외 주식 투자의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왔다. 우선 2019년 1월 환전 수수료 없이 원화 증거금으로 해외 주식을 거래하는 ‘글로벌원마켓(Global One Market)’ 서비스를 출시한 후 현재 누적 계좌 수 75만 개(2021년 5월 말 기준)를 넘어섰고 해외 주식 알고리즘 매매 서비스, 서버자동 주문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글로벌원마켓’을 이용하면 한국·미국·중국A·홍콩·일본·베트남 등 글로벌 6대 시장 주식 거래 시 현재가와 주문창에서 해당 주식의 외화 현재가와 원화 환산 현재가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고 원화 증거금으로 거래할 수 있다. 특히 KB증권 자체의 FX 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환전 처리돼 별도의 환전 수수료가 발생하지 않고 보유 주식 매도 시 자동 환전된 원화 예수금이 입금돼 자유로운 시장 교차 거래가 가능하다.KB증권

    2021.06.25 06:40:01

    박정림 KB증권 사장, 디지털 혁신으로 최적의 투자 솔루션 제공
  • 박정림 KB증권 사장, 해외 주식·디지털 강화로 투자자 버팀목 역할

    [스페셜 리포트] 2021 파워 금융인 30 - 박정림 KB증권 사장 박정림(58) KB증권 사장은 지난해 고객의 자산 관리(WM) 서비스 제고를 위해 환전 수수료 없이 해외 주식을 거래하는 ‘글로벌원마켓’, 업계 최초의 구독 경제 모델 형태의 디지털 자산 관리 서비스인 ‘프라임클럽’ 등의 서비스에 집중했다.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빅테크 업체들과 제휴하기도 했다. 글로벌원마켓은 환전 수수료...

    2021.03.24 07:19:01

    박정림 KB증권 사장, 해외 주식·디지털 강화로 투자자 버팀목 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