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박정희와 김대중, 두 거인을 조명하다

    한국 문명사의 두 거인, 박정희와 김대중주성영 | 누벨끌레 | 2만원우리 현대사는 해방 후 77년이다. 그 사이 지구 문명사의 후진국이자 최빈국에서 산업화와 민주화를 달성하고 이제 선진국이 됐다. 그 사이 전쟁과 혁명, 독재와 시민 학살도 겪었다. 세계사적으로 유례없는 격동의 세월이었다. 우리 역사에는 다른 선진국과 같이 전 국민이 인정하는 영웅을 찾기는 어렵다. 상처입은 거인들만 있을 뿐이다. 한국은 상처입은 두 거인, 박정희와 김대중에 의해 산업화와 민주화를 달성해 명실상부한 문명국가가 됐다. 제 1, 2차 산업혁명을 박정희 대통령 시절 거치고, 김대중 대통령 때는 제3차 산업혁명을 이뤄냈다고 볼 수 있다. 그것이 기반이 돼 현재 우리 문화를 수출하고 문명국이라는 자부심을 갖게 해준다고 저자는 말한다. 100년의 간극을 메우는 압축성장으로 산업혁명에 성공했으며, 김대중은 세계적으로 유례없는 민주화 투쟁으로 민주주의 국가를 완성했다. 노벨상 위원회는 김대중에게 노벨평화상을 수여하면서 한국에 ‘세계 민주주의 국가 대열’이란 칭호를 부여했다. 한국의 산업화와 민주화, 국제통화기금(IMF) 극복과정에서 두 거인은 국민의 꿈과 열정을 이끌어 냈다. 한국 현대사의 상처 입은 두 거인, 박정희와 김대중 전 대통령들을 지금까지 두 사람을 한 권의 책에서 같은 시선으로 다룬 것은 이 책이 처음이다. 두 거인이 서로 너무 다른 산맥을 걸었기 때문이다. 이 책은 정치 이야기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지 않다. 세계 문명사와 한·중·일 문명사에서 한국 문명의 물줄기를 찾아내고 그 흐름 속에서 박정희와 김대중을 조명하고 있다. 더 이상 박정

    2022.01.25 17:27:29

    박정희와 김대중, 두 거인을 조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