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중국 반도체 굴기의 허와 실 [글로벌 현장]

    [글로벌 현장]중국이 삼성전자와 대만 TSMC를 따라잡을 반도체 기업을 만들어 내기 위해 거액을 쏟아붓고 있지만 아직 성공 사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은 2025년까지 자국 내에서 소비하는 반도체의 자국 생산 비율(자급률)을 7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하지만 실제 자급률은 여전히 20%를 넘지 못하고 있다.월스트리트저널이 최근 기업 발표와 중국 관영 매체 보도, 지방 정부 문건 등을 분석한 결과 중국에서 지난 3년간 최소 6개의 새로운 대규모 반도체 제조 프로젝트가 실패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프로젝트들에 투입된 금액은 최소 23억 달러(약 2조7600억원)로, 대부분 정부에서 지원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업들이 단 한 개의 반도체조차 만들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중국의 ‘반도체 굴기’ 실패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사례는 반도체 수탁 생산(파운드리) 업체인 우한훙신반도체(HSMC)와 취안신집적회로(QXIC)다. 삼성전자와 TSMC가 세계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14나노미터(nm, 1nm는 10억분의 1m) 이하 초미세 공정을 적용한 반도체를 제조하겠다며 설립된 회사들이다.2017년 우한에 설립된 HSMC는 총 투자액 목표로 1280억 위안(약 22조원)을 제시했고 중앙 정부와 우한시 등에서 153억 위안을 받아냈다. TSMC의 미세 공정 개발을 주도했던 장상이를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해 반도체업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QXIC도 막대한 연봉을 내걸고 대만 엔지니어들을 스카우트했다. 사기극 속출에 핵심 기업들도 도산 두 회사는 막대한 투자금을 날리고 지금까지 단 하나의 칩도 상업용으로 생산하지 못했다. HSMC는 2021년 6월 폐업했고 QXIC는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이 밖에 청두거신·화

    2022.01.15 06:00:23

    중국 반도체 굴기의 허와 실 [글로벌 현장]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반도체 굴기 제동…핵심 장비 중국에 팔지 말라”

    [이 주의 한마디]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반도체 굴기’를 막기 위해 네덜란드 정부에 핵심 장비를 팔지 말라고 압박하고 있다고 7월 17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이 전했다.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네덜란드 정부는 극자외선(EUV) 노광 장비를 중국에 수출하지 말라는 바이든 행정부의 압박에 따라 자국 반도체 설비 업체 ASML이 만든 EUV 장비의 대중 수출 허가를 보류하고 있다.ASML은 첨단 반도체 생산에 없어선 안 될 차세대 EUV 노광 장비를 생산하는 세계 유일 업체다. 한 대의 가격이 1억5000만 달러(약 1712억원)에 달하지만 연간 생산량이 40대 이하에 불과해 삼성전자·TSMC·인텔 등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들도 ASML의 EUV 노광 장비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바이든 행정부의 이러한 정책은 트럼프 전 행정부의 기조를 그대로 이어 받은 것이다. 미·중 무역 갈등 상황에서 중국이 ‘중국 제조 2025’ 정책을 통해 반도체 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서자 미국이 이를 견제하고 나선 것이다. 중국이 노광 장비를 자체 개발하더라도 ASML의 기술을 따라잡으려면 최소 10년이 걸릴 것으로 추정된다.피터 버닝크 ASML 최고경영자(CEO)는 “이러한 수출 규제가 남용되면 중기적으로 혁신을 더디게 만들 수 있다”며 “단기적으로도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문제를 악화할 수 있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한눈에 보는 글로벌 뉴스]  아사히신문 일본 스가 내각 지지율 ‘최저치’…올림픽 강행 후폭풍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자민당 총재 재선을 통해 연임에 도전한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스가 내각에 대한 일본 유권자들의 지지율이 계속 추락하고 있

    2021.07.26 06:39:0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반도체 굴기 제동…핵심 장비 중국에 팔지 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