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마스터 프랜차이즈의 교과서’ SPC의 성공 전략

    [비즈니스 포커스]SPC그룹이 프랑스의 유명 샌드위치·샐러드 브랜드 ‘리나스(Lina’s)’의 새 주인이 됐다. 2002년 한국에 마스터 프랜차이즈(현지 가맹 사업 운영권) 방식으로 리나스를 들여와 운영한 지 20년 만에 리나스를 한국 브랜드로 만든 것이다.리나스는 현재 프랑스·한국·콜롬비아·레바논 등 4개국에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본국인 프랑스에서보다 한국에서 리나스가 더 빠르게 성장해 아예 인수하기에 이르렀다는 설명이다.이번 인수를 계기로 SPC만의 경영 방식이 주목받고 있다. 리나스뿐만이 아니다. SPC는 배스킨라빈스·던킨·쉐이크쉑 등 해외 유명 브랜드를 한국에 들여온 후 본국에서보다 더 크게 성공시켰다. SPC 관계자는 “충분한 자본만으로 해외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78년이라는 오랜 세월 동안 축적된 식품 원천 기술과 1년 평균 500억원에 달하는 연구·개발(R&D) 투자, 오랜 점포 운영 경험과 마케팅 혁신이 그 비결”이라고 밝혔다. 제빵 기술력 아이스크림에 접목, 배스킨라빈스를 살리다1985년은 SPC가 계열사인 비알코리아를 앞세워 미국의 아이스크림 브랜드 ‘배스킨라빈스’를 들여온 첫해다. 마스터 프랜차이즈 방식으로 한국 사업 운영권을 따낸 SPC는 활발한 가맹 사업으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을 열겠다는 구상이었다. 당시 한국 소비자들은 바닐라나 초콜릿 등 단조로운 맛의 아이스크림에 익숙했다. 31가지라는 다양한 맛의 아이스크림을 구비한 배스킨라빈스는 신선함 그 자체였다.하지만 출발은 순조롭지 못했다. 다소 비싼 값도 장벽이었지만 더 큰 문제

    2022.06.23 06:00:20

    ‘마스터 프랜차이즈의 교과서’ SPC의 성공 전략
  • 배스킨라빈스,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1호점 오픈

    SPC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국내 식음료 업계 최초로 아시아 최대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단독 공식 맵 ‘배라 팩토리’를 론칭했다고 12월 23일 밝혔다.배스킨라빈스 ‘배라 팩토리’는 가상현실 속 브랜드 체험 공간이다.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눈 내리는 설원 속 동화 같은 공간에서 사용자는 메타버스에서 브랜드를 새롭게 경험하고, 가상 세계와 현실을 넘나드는 디지털 커머스를 경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배스킨라빈스만의 스타일로 제작된 의상과 소품을 착용하고 구매할 수 있으며, 아이스크림 변신 기계를 통과하면 아바타가 아이스크림으로 변신하는 이색적인 경험을 즐길 수 있다.또 제한된 시간 내에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만드는 ‘케이크 만들기 미션’도 마련했다. 미션 달성 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인증샷을 올린 유저에게는 추첨을 통해 싱글레귤러 쿠폰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도 전개한다.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디지털 라이프스타일이 익숙한 MZ세대(멜리네얼+Z세대)를 겨냥해 놀이가 구매로 연결되는 배스킨라빈스만의 커머스 모델을 선보였다”며 “단순 일회성이 콘텐츠와 프로모션을 기획해 메타버스 공간에서 더 많은 혜택과 재미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1.12.24 09:08:55

    배스킨라빈스,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1호점 오픈
  • 천편일률적인 매장은 'NO'…‘핫플’ 떠오른 배스킨라빈스

    [비즈니스 포커스]안국역 1번 출입구를 빠져나와 푸르른 나무가 우거진 삼청동 돌담길을 쭉 걸어올라 가다 보니 아담한 한옥 매장이 하나 등장했다. 휴일 오전인 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까지 심상치 않아 삼청동 거리에는 인적 자체가 드물었는데 이곳은 예외였다.아침부터 시작된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매장 앞에 조성된 마당에는 몇몇 사람들이 앉아 담소를 나누며 커피나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었다. 생각했던 것만큼 공간이 넓지는 않았지만 내부 역시 손님들로 북적였다. 8월 8일 찾은 ‘배스킨라빈스 삼청 마당점(이하 삼청점)’의 모습이다.SPC그룹의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아이스크림 전문점 배스킨라빈스가 최근 소비자들 사이에서 ‘핫 플레이스’로 주목받고 있다.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오프라인 혁신’을 기치로 내걸고 뚜렷한 특징을 가진 이른바 ‘콘셉트 스토어’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나선 결과다. 삼청점도 그중 한 곳이다.삼청점은 외관부터 독특하다. 전통차를 팔 것만 같은 느낌의 한옥을 콘셉트로 만들어진 매장 앞에는 ‘배스킨라빈스’를 영문으로 새긴 나무 현판이 걸려 있다. 동서양의 이색적인 조화가 눈길을 끈다. 보라색 선을 활용해 마당에 설치한 미술 작품도 볼거리다.비알코리아에 따르면 이 작품은 정열 설치 미술 작가와 협업해 만들었다. 한옥 콘셉트에 걸맞게 한국의 문화유산인 삼베짜기를 모티브로 한 작품이라는 설명이다.점포 내부에서도 이곳만의 특징이 곳곳에 묻어난다. 서까래부터 목재 기둥 그리고 창문까지 한옥의 특징을 최대한 살려 내부 인테리어를 구성했다. 아이스크림 진열대에는

    2021.08.16 06:00:05

    천편일률적인 매장은 'NO'…‘핫플’ 떠오른 배스킨라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