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5년간 30조원 투자…탄소에서 그린으로 대전환 [CEO 24시]

    [CEO 24시]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SK이노베이션이 ‘탄소 사업에서 그린 중심 사업’으로 회사의 정체성을 완전히 바꾸겠다는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했다.이를 위해 2025년까지 총 30조원을 투자해 그린 자산 비율을 70%로 높이기로 했다. 친환경 산업의 핵심인 배터리 사업에서 확보한 ‘1TWh+α’의 수주 역량에 기반해 그린 사업을 새 성장 축으로 삼고 미래 전략을 만들어 가겠다는 구상이다.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7월 1일 ‘SK이노베이션 스토리 데이’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핵심 전략은 배터리를 중심으로 분리막, 폐배터리 리사이클 등 그린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기존 사업을 플라스틱 리사이클 등 친환경 비즈니스 모델로 전환하며 온실가스 배출 제로(0)인 넷 제로 조기 달성 등 크게 3가지다. 김 총괄사장은 이날 배터리 사업 분할 계획도 공식화했다. 배터리 사업 부문을 분할한 후 나스닥시장 상장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김 총괄사장은 “아직 결정된 부분은 없지만 배터리 사업과 석유 개발 사업의 분할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며 “기관투자가 등 이해관계인들의 기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포트폴리오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안옥희 기자 ahnoh05@hankyung.com 

    2021.07.12 06:27:01

    5년간 30조원 투자…탄소에서 그린으로 대전환 [CEO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