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포스코홀딩스, 실리콘 음극재 스타트업 테라테크노스 인수

    포스코그룹이 차세대 음극재로 각광받고 있는 실리콘 음극재 사업에도 진출한다.포스코홀딩스는 테라사이언스와 7월 1일 실리콘 음극재 생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테라테크노스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테라테크노스는 2017년 설립된 실리콘 음극재 스타트업이다. 열 전달이 우수한 고온 액상 방식의 연속 생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기존 배치식 기술 대비 생산성을 3배 이상 증가시킬 수 있다. 또한 실리콘 입자 크기를 나노화함으로써 부피 팽창 이슈를 해결해 음극재 내 실리콘 함량을 높일 수 있는 기술도 개발했다.실리콘 음극재는 현재 리튬 이온 전지 대부분에 사용되고 있는 흑연 음극재보다 에너지 밀도를 4배 정도 높일 수 있어 전기차 주행 거리 향상은 물론 충전 시간도 단축시킬 수 있는 차세대 음극재다.국내외 배터리 제조사들은 실리콘 음극재 함량을 높일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실리콘 음극재 시장 규모는 2030년까지 매년 39%씩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현재 5% 미만인 실리콘 음극재 함량이 2025년에는 10% 이상, 2030년에는 25%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포스코홀딩스는 테라테크노스 인수 후 연내 증설을 시작해 2024년 상반기 내 양산·판매한다는 계획이다.또 테라테크노스 기술에 미래기술연구원, 포스코, 포스코케미칼, RIST 등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 소재 관련 기술 역량을 결집해 공정 개발, 생산·품질 관리 시스템 구축 등 양산 기술을 확보해 2030년에는 시장 상황에 맞춰 수만톤까지 확장할 예정이다.포스코그룹은 천연·인조 흑연 음극재와 인조 흑연 음극재의 원료인 침상 코크스도 자체 생산 중이다. 천연 흑연 음극재는 흑

    2022.07.05 14:02:59

    포스코홀딩스, 실리콘 음극재 스타트업 테라테크노스 인수
  • 호주로 날아간 최정우 회장, 배터리 소재 핵심 원료 공급망 직접 챙겨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호주를 방문해 리튬, 니켈 등 친환경 미래소재 사업의 전략적 투자 자산을 점검하고 원료 파트너사들과 사업 협력을 논의했다.최 회장은 20일 서호주를 방문해 호주의 자원개발 기업 핸콕(Hancock)의 지나 라인하트 회장을 만나 '리튬, 니켈, 구리 등 중요 금속과 철광석 등 광산개발 및 HBI 사업 추진에 대한 전략적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HBI(Hot Briquetted Iron)는 철광석에서 산소를 제거(환원)한 환원철을 조개탄 모양으로 성형한 가공품을 말한다.양사는 철광석 광산개발 및 철강원료 HBI 생산 등 철강 관련 사업에서 협력 범위를 확대해 리튬, 니켈 등 2차전지 원소재 광산 개발 및 가공 등 미래 사업 분야에서도 협력 기회를 모색하기로 했다.최 회장은 “포스코그룹과 핸콕은 2010년부터 협력 관계를 이어오며 로이힐 광산 개발 프로젝트 성공을 비롯해 최근에는 세넥스 에너지를 공동 인수하는 등 매년 협력 관계를 확대해오고 있다”며 “2차전지 원소재 개발부터 양극재, 음극재 등 제품 생산까지 밸류 체인을 갖춘 포스코그룹과 광산업에서 우수한 경험과 역량을 보유한 핸콕이 리튬, 니켈 등의 2차전지 원소재 사업을 협력한다면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어 최 회장은 21일 광산 개발 및 제련 전문 회사인 퍼스트 퀀텀 미네랄스(First Quantum Minerals) 회장 등을 만나 2021년 퍼스트 퀀텀 미네랄스로부터 지분을 인수한 니켈 광업 및 제련 전문 회사 레이븐소프(Ravensthorpe Nickel Operation)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협조를 당부하고 추가 사업 협력 기회를 논의했다.리튬 원료 개발 및 생산 합작사업 등 활발하게 협력하고 있는 필바라 미네랄스(Pilbara Min

    2022.06.21 17:00:02

    호주로 날아간 최정우 회장, 배터리 소재 핵심 원료 공급망 직접 챙겨
  • SK온·포스코홀딩스 ‘배터리 동맹’…공급망 위기 뚫는다

    SK온과 포스코홀딩스가 배터리 동맹을 맺고 2차전지 사업 관련 전방위적 협력에 나선다.글로벌 공급망 문제가 현안으로 부상한 가운데 글로벌 배터리 시장점유율을 급속도로 높이고 있는 SK온과 리튬·니켈, 양·음극재, 리사이클 등 2차전지소재 사업 전반을 다루고 있는 포스코그룹이 공동 대응 체계를 구축한다.양사는 15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지동섭 SK온 대표와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팀장(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차전지 사업의 포괄적 업무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이번 협력을 통해 양 사는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이차전지 원소재부터 양·음극재, 리사이클링에 이르기까지 전체 밸류체인에 걸쳐 공동으로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협력하기로 했다.양사는 또 SK온의 이차전지 생산에 대한 중장기 확장 계획을 공유하고, 이에 따른 포스코그룹의 소재 확대 공급에 대해서도 협의했다.양사는 향후 실무그룹을 결성해 △해외 사업 확장을 위한 중장기 전략 △리튬·니켈 등 원소재 부문 투자 △양극재 개발 로드맵 △음극재 공급량 확대 △폐전지 수거 네트워크 공동 구축방안 등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SK온은 세계 최초로 고성능 하이니켈 배터리를 연속해서 개발·양산하는데 성공하는 등 탁월한 기술력과 제조 역량을 바탕으로 2019년 10위권이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현재 5위까지 끌어올렸다. 지난해에는 전고체 배터리 선두 기업인 미국 솔리드 파워 지분을 확보하고 향후 공동 개발을 통해 차세대 배터리를 양산키로 하는 등 미래 배터리 시장도 선도하고 있다.포스코홀딩스는 지난 3월 아르헨티나에 2차전지 원소재인 리튬

    2022.06.15 11:06:11

    SK온·포스코홀딩스 ‘배터리 동맹’…공급망 위기 뚫는다
  • LG화학, 중국 화유코발트 자회사와 손잡아…수직 계열화 박차

    LG화학이 배터리 소재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중국 화유코발트(Huayou Cobalt)의 양극재 자회사인 B&M(Tianjin B&M Science and Technology)과 합작 법인을 설립한다. LG화학은 5월 30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B&M과 합작 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진설화 화유코발트 동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합작 법인은 지난해 말 정부의 상생형 일자리로 출범한 LG화학의 자회사인 구미 양극재 법인에 화유코발트의 자회사인 B&M이 지분을 투자하는 방식으로 설립된다. LG화학은 51%의 지분을, B&M은 49%의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합작 법인은 초기 출자금을 비롯해 추가적인 자금 조달을 통해 2025년까지 약 5000억원을 투자하게 된다. 전환되는 합작 법인의 최고경영자(CEO)는 기존 구미 양극재 법인의 김우성 대표가 맡는다. 합작 법인은 LG화학이 집중 육성하고 있는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 전용 라인으로 구축된다. 연간 생산 능력은 약 6만톤 이상 규모로, 2024년 하반기부터 부분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는 고성능 순수 전기차(EV, 500km 주행 가능) 약 50만대분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는 수준이다. LG화학은 이번 합작 법인 설립을 통해 원재료 가격 상승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니켈, 코발트 등 양극재 생산에 필수적인 메탈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B&M은 합작 법인 지분 투자를 통한 수익 확보 및 글로벌 양극재 사업 확대를 추진한다. 모회사인 화유코발트는 합작 법인에 핵심 메탈의 안정적인 공급을 보장하고 LG화학과 합작한 중국 취저우 법인을 통

    2022.05.31 15:05:07

    LG화학, 중국 화유코발트 자회사와 손잡아…수직 계열화 박차
  • 롯데케미칼, 연 20만톤 규모 CCU 설비 구축에 600억원 투자

    롯데케미칼이 국내 화학기업 최초로 기체 분리막을 적용한 탄소 포집·활용(CCU) 설비의 실증을 완료하고 상업화를 위한 설계에 돌입했다.롯데케미칼은 올해 3월 여수 1공장 내에 CCU 파일럿 설비를 설치하고 9개월 간의 실증 운영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탄소 포집용 기체 분리막의 성능 검증을 완료하고 실증 과정에서 수집, 분석한 데이터 및 운전 기술을 바탕으로 설비 상업화를 위한 설계 단계에 도달했다.롯데케미칼은 향후 경제성 검토를 거쳐 2023년 하반기 상업생산을 목표로 약 600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대산공장 내 약 20만톤 규모의 이산화탄소(CO2) 포집 및 액화 설비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이번에 실증 완료한 기체 분리막 기반의 탄소포집 설비는 화학 성분의 흡수제를 사용한 습식·건식 포집 설비에 비해 환경오염이 적고 공정이 간단한 것이 특징이다. 상대적으로 낮은 운영비와 작은 부지에도 설치가 가능하다.롯데케미칼은 롯데그룹 화학군이 올해 2월 발표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전략인 '그린 프로미스(Green Promise) 2030'에 따라 탄소중립 성장 및 친환경 사업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온실가스 배출규제 강화와 탄소배출권 가격 증가 등이 산업계의 이슈로 대두됨에 따라 이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으로 롯데케미칼은 CO2 포집·활용 기술을 적극 검토해왔다.롯데케미칼은 고분자 기체분리막 원천 기술을 보유한 국내 강소기업인 에어레인과 손잡고 CCU 사업화에도 나섰다. 지난 9월에는 국내 화학사 최초로 조성한 500억원 규모의 ESG 전용 펀드를 활용해 에어레인에 50억원 규모로 지분 투자하고 친환경 기술 확보를 위한 협력을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2021.12.06 10:44:44

    롯데케미칼, 연 20만톤 규모 CCU 설비 구축에 600억원 투자
  • LG화학, 배터리·소재 수직계열화에 가속 페달 밟는다

    LG화학이 LG전자로부터 인수한 화학·전자재료(CEM) 사업부가 LG화학과 통합 작업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나선다.LG화학은 1일 충북 청주시 CEM 공장에서 신학철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과 임직원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새 출발 선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CEM 사업담당과 LG화학은 이제 한 울타리 안에서 같은 꿈을 가지고 함께 성장하며 서로 이끌어 주는 가족이 됐다”면서 “고객 가치 창출을 통한 사업의 성장뿐만 아니라 개인의 성장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LG전자 CEM사업부는 LG전자의 비즈니스솔루션(BS) 사업본부 산하에서 분리막 코팅 등 배터리 소재와 디스플레이 소재 등을 생산해 왔으며, 올해 7월 LG화학이 배터리 소재 사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5250억원을 투자해 사업 부문을 인수했다.안정적인 사업 정착과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CEM사업부는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 내 직속 조직인 CEM사업담당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CEM 사업담당은 국내 청주, 중국 항저우, 유럽 폴란드 브로츠와프에 생산시설을 두고 있으며 임직원 수는 약 800여명이다.LG화학은 10월 유럽 분리막 시장 공략 및 사업 강화를 위해 일본 도레이와도 손을 잡았다. LG화학은 도레이와 헝가리에 분리막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2028년까지 총 1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이로써 LG화학이 추진 중인 전기차 배터리 핵심 부품인 배터리와 배터리 소재·원료 내재화에 따른 배터리 수직계열화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LG화학은 배터리 수직계열화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과 배터리 사업 시너지를 높이

    2021.11.02 06:00:08

    LG화학, 배터리·소재 수직계열화에 가속 페달 밟는다
  • 신수종 사업 '그린·배터리 소재' 낙점…공격 투자 나선다

    [CEO 24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정밀화학·롯데알미늄 공장을 연이어 찾아 그룹의 미래 먹거리가 될 그린 소재와 배터리 소재 등 고부가 가치 소재에 대한 투자를 강조했다. 신 회장은 5월 15일 롯데정밀화학 인천 공장과 롯데알미늄 안산 1공장을 잇따라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롯데정밀화학 인천 공장은 한국 유일의 식의약용 셀룰로스 유도체 생산 공장으로, 최근 증설 작업을 완료하고 상업 생산을 앞두...

    2021.05.24 07:30:14

    신수종 사업 '그린·배터리 소재' 낙점…공격 투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