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PER·PSR로 다시 보는 비트코인[비트코인 A to Z]

    [비트코인 A to Z]암호화폐 가치 평가의 중요성과 방법론 #2암호화폐 시장은 해가 갈수록 기관투자가의 유입이 증가하고 스마트 머니의 비율이 높아지면서 가격 변동성이 줄어드는 효율적인 시장으로 수렴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우리는 지금부터라도 미리 정량적 가치 판단을 스스로 해낼 수 있는 능력을 배양해야 한다.가장 기본적이고 널리 알려진 밸류에이션 방법을 소개한다. 밸류에이션은 크게 절대 가치 평가와 상대 가치 평가 등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데, 1편에 이어 이번엔 상대 가치 평가를 소개한다.PER로 보는 밸류에이션 암호화폐 시장은 아주 극초기 시장으로, 효율적이지도 못하고 희열과 공포가 오가는 비이성적인 시장이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시장 가격이 기껏 절대 가치 평가 방식으로 계산해 낸 내재 가치에 수렴하지 않거나 전혀 예측하지 못한 상황에 따라 틀린 계산 값으로 전락해 버릴 수 있다.암호화폐와 같은 극초기 시장에서는 상대적 가치 평가가 보다 안정적으로 적용될 수 있다. 물론 비교 대상을 포함해 모두가 함께 버블 혹은 대공황 상태에 빠질 때는 비교의 의미가 없어질 수도 있다.특정 자산의 현재 가치를 살펴볼 때 사람들은 가장 먼저 시가 총액을 먼저 보게 된다. 하지만 시총은 단순히 해당 자산이 시장에서 차지하는 크기만 알 수 있는 정보에 지나지 않는다. 시총만으로는 해당 자산이 현재 고평가돼 있는지, 저평가돼 있는지 알 수 없다. 따라서 기준점이 필요하다.기준점은 무엇으로 잡을까. 당연히 ‘이 자산이 돈을 얼마나 버는가’라고 할 수 있다. 이 수치와 함께 시총을 비교해 보면 좀 더 합리적으로 측정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시총 대비 이익을

    2022.02.11 17:30:02

    PER·PSR로 다시 보는 비트코인[비트코인 A to Z]
  • 하반기 장기 금리 하향 안정…성장주의 귀환 전망

    [머니 인사이트]6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테이퍼링(양적 완화 축소) 논의가 실질적으로 시작됐고 기준 금리 인상 시점도 앞당겨졌음에도 불구하고 장기 금리는 오히려 하락하고 있다. 기저 효과 때문이지만 경기와 기업 실적, 인플레이션이 2분기를 정점으로 둔화될 것이고 수익률 곡선에는 이미 2025년 말 2.25%까지의 금리 인상이 선반영돼 있기 때문이다.코스피지수는 7~8월 중 한 차례 약 10%의 조정을 거친 후 내년 상반기까지 추세적 상승세를 이어 갈 것으로 보인다. 장기 금리가 하향 안정되고 ‘성장이 희소한 시기’가 되는 하반기 주식 시장은 성장주가 주도주로 복귀할 것으로 전망된다. 팬데믹(세계적 유행) 이전의 고점을 넘어 이익이 본격적 성장 궤도에 진입하고 있는 친환경, 자동차, 미디어 콘텐츠, 인터넷, 게임 업종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매파적 FOMC에도 장기 금리는 하락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은 6월 FOMC에서 ‘테이퍼링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미국의 경제 규모는 이미 지난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고 4분기에는 이전 성장 추세를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Fed는 7월 FOMC에서 테이퍼링 논의를 공식화하고 9월 FOMC에서 구체적 계획과 일정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부터는 테이퍼링을 시작하고 완전 고용에 도달하는 2023년부터는 기준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다. 6월 FOMC에서 2023년 말 점도표가 두 차례(50bp) 금리 인상을 시사하는 방향으로 상향 조정되고 내년 말 금리 인상을 예상하는 Fed 멤버의 숫자가 18명 중 4명에서 7명으로 늘어나는 등 상당한 매파적 서프라이즈를

    2021.07.01 06:23:04

    하반기 장기 금리 하향 안정…성장주의 귀환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