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박종례 기운찬 대표 "약용버섯 건강식 관심 높아... 내년 기업공개 추진”

    만추의 끝자락에 충북 천안에 위치한 ‘천연물 바이오 전문 기업’인 주식회사 기운찬을 찾았다. 처음 만난 박종례 대표는 상기된 표정으로 우리를 맞았다. 박 대표는 “내년 기업공개를 목표로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며 “지난 7년간, 그동안 쌓은 기술의 노하우로 건강에 좋은 제품들을 만들겠다는 각오로 지금도, 내일도 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자신 있게 회사를 소개하는 박 대표의 모습에 회사명인 ‘기운찬’처럼 기업의 희망이 더 밝아 보였다.박종례 (주)기운찬 대표의 회사 설립 계기는 ‘어머니’였다. 그는 “80세가 넘은 어머니가 당뇨로 고생하는걸 보고 건강에 좋은 식품을 찾다가 버섯에 관심을 갖게 됐다”며 “버섯의 효능은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약용버섯을 저렴하게 먹을 수 있도록 해보자라는 마음으로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이어 “자랑 같지만 우리 제품을 꾸준히 섭취하고 있는 어머니는 당화혈색소 수치가 평균 정도로 떨어졌다. 또한 올해 넘어져 대퇴부 수술을 받아 중환자실에 입원하는 어려움도 있었지만 회복력이 빨라 지금은 수술 전만큼 건강해지셨다”고 덧붙였다.회사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해 달라."차가, 상황, 영지, 꽃송이버섯 등 다양한 약용버섯을 활용해 건강식품을 개발하고 있다. (주)기운찬은 옛날부터 약으로도 쓰여 왔던 귀한 버섯을 독보적인 복합버섯균사체 배양 발효 특허기술로 만들었다. 특히 여러 버섯의 영양을 집약해 바이오 신소재 ‘버섯 복합버섯균사체(GMK)’를 생산하고 있다. ‘버섯 GMK’는 일반식품, 건강기능식품뿐만 아니라 화장품, 동물사료첨가제 등 다양한

    2022.11.25 09:12:01

    박종례 기운찬 대표 "약용버섯 건강식 관심 높아... 내년 기업공개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