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전통 로펌의 아성에 도전하는 다크호스들

    [스페셜리포트-다크호스]‘2021 베스트 로펌’의 순위 지표가 크게 출렁였다. 설립 2년 차 로펌이 대형 로펌이 밀집한 ‘톱10’에 새로 입성했고 10위권 밖에선 등락 차가 크게 벌어지며 신예 로펌들이 대거 등장했다. 전통 로펌들의 아성을 넘어 판을 뒤흔든 다크호스들의 면면을 들여다봤다.<톱10 진입>9위 위어드바이즈자문과 송무 아우르며 10개 항목 우수그야말로 파죽지세다. 지난해 조사에서 16위에 오른 법무법인 위어드바이즈(대표변호사 김병철·박준용·정연아)가 1년 만에 9위로 7단계 뛰어올랐다. 2019년 설립된 위어드바이즈는 짧은 업력에도 불구하고 ‘톱10’ 진입에 성공하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과시했다.부문별 성적표를 보면 금융 및 자본시장(9위), 공정거래(9위), 민사(10위), 기업업무-인수·합병(M&A)(7위), 기업법무-부동산(9위), 기업법무-전문통신 및 미디어(8위), 기업법무-신산업&정보보호(8위), 자문료 및 소송비용(10위), 클라이언트와의 소통(8위), 클라이언트에 대한 로열티(9위) 등 총 14개 부문의 10개 항목에서 톱10 안에 들었다.김앤장·세종·태평양·율촌 등 대형 로펌 출신의 젊은 파트너급 변호사와 회계사들로 이뤄진 구성원들의 면면과 스타트업처럼 오픈된 공간에서 이뤄지는 자유로운 업무 방식으로 일찍이 주목받은 결과다.위어드바이즈는 M&A와 투자, 부동산 영역에서 현대차그룹·네이버·카카오·야놀자·두나무·무신사 등 한국의 대기업과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의 투자 실행을 진행했고 도합 130건이 넘는 딜을 성사시킴으로써 전통적인 강호들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네이버 법무

    2021.12.13 06:00:10

    전통 로펌의 아성에 도전하는 다크호스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