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ESG리뷰] ‘선의의 힘’으로 새로운 애플을 디자인하다

    [ESG 리뷰]전 세계 시가 총액 1위 기업 애플의 중심에는 지속 가능 경영이 있다. 애플의 상징과도 같던 스티브 잡스가 사망한 직후 애플의 미래는 불안해 보였다. 하지만 이후 10년, 애플은 지난해 1월 시총 3조 달러를 기록하며 역사를 다시 썼다. 팀 쿡이 이끄는 애플은 끊임없이 ‘선의의 힘(force for good)’을 보여주고 있다. “애플의 지속 가능 경영이 싫으면 주식을 팔고 떠나라.”2014년 애플 연례 주주 총회에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투자자에게 한 말이다. 일부 투자자가 “지속 가능 경영에 드는 비용을 공개하고 수익성이 보장되는 범위에서만 친환경 경영을 추진하라”고 요구한 것에 대한 반응이었다. 그의 말이 옳았음을 오늘의 애플이 증명하고 있다. 애플은 6가지 핵심 가치를 중심으로 지속 가능 경영을 디자인한다. 접근성과 교육, 환경, 포용과 다양성, 개인정보 보호, 공급망 책임이다. 특히 공급망 관리 전문가였던 팈 쿡은 이러한 가치를 바탕으로 잡스와는 또 다른 애플을 디자인했다. 대표적 사례가 애플의 해외 생산 업체인 폭스콘의 노동 환경 문제 관리다. 2010년대 초 폭스콘 중국 공장에서는 열악한 노동 환경으로 노동자들이 잇달아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혁신적 디자인과 제품으로 각광받던 아이폰의 이면이었다. 재활용 소재 활용 저탄소 디자인 개척당시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사안을 직접 경험했던 팀 쿡은 CEO에 오르자마자 이 문제를 정면으로 다루기 시작했다. CEO로는 처음으로 협력 업체를 직접 방문했다. 외부 기관과 계약을 체결해 전면 감사를 실시하고 360가지 개선 조치 항목을 공개했다. “노동자를 돌보지 않는 공급 업체는 어떤 곳

    2022.10.06 06:00:34

    [ESG리뷰] ‘선의의 힘’으로 새로운 애플을 디자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