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2 베스트 PB센터] PB 명가 각축 치열…신한銀·미래에셋證·삼성생명, 업계 1위

    불확실성이 커지는 시장 분위기 속에서 자산관리(WM)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신한은행과 삼성생명이 ‘2022 베스트 프라이빗뱅킹(PB) 센터’ 입지를 굳건히 한 가운데 올해 조사에서는 미래에셋증권이 3년 만에 ‘PB 명가’ 타이틀을 되찾았다.올해로 9회 차를 맞은 ‘2022 대한민국 베스트 PB센터’ 설문조사는 글로벌 긴축 흐름 속에서 인플레이션 지속,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확산, 오미크론 변이 폭증 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으로의 전환 등 각종 리스크가 산재한 가운데 진행됐다. 금융시장을 둘러싼 시장 변화는 급변하고 있다.국제유가가 사상 최고치로 치솟았고, 주식·환율시장은 크게 출렁이며 변동성을 키우고 있다. 이처럼 자산가격이 연일 들썩이며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질수록 자산관리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올해 신한은행과 삼성생명은 ‘베스트 PB센터’ 입지를 굳건히 지켜낸 가운데 미래에셋증권이 지난 2년 연속 1위를 지켰던 삼성증권을 제치고 3년 만에 다시 1위 자리에 올라서는 저력을 보여줬다. ‘2022 베스트 PB센터’ 설문조사는 2월 28일부터 3월 7일까지 진행됐으며, 설문 대상은 PB 서비스의 전문성을 감안해 은행, 증권, 보험사의 PB센터(FP·WM센터 포함) 실무자 및 담당 임원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총 30여 개 금융사에서 74명의 답변이 취합됐고, 설문 통계는 리서치 전문 업체인 글로벌리서치에서 집계했다.설문 방식은 △고객 서비스 △전용상품 서비스 △상속·증여 서비스 △종합자산관리 서비스 △부동산 서비스 △펀

    2022.03.28 09:00:09

    [2022 베스트 PB센터] PB 명가 각축 치열…신한銀·미래에셋證·삼성생명, 업계 1위
  • [Special] 2022 베스트 PB 센터

    올해 한경 머니가 실시한 ‘2022 베스트 PB센터’ 설문조사는 급변한 국내외 정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글로벌 긴축 이슈와 인플레이션 고착화 우려, 오미크론 변이 폭증과 맞물려 올해 급부상한 러시아·우크라이나의 지정학 리스크 여파 등으로 자산 시장의 불확실성은 고조되는 모양새다.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자산관리 서비스에 대한 중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올해 ‘자산관리(WM) 명가’로 선정된 베스트 PB센터는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고품질의 서비스로 중무장하며 고객의 신뢰를 얻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2022 베스트 PB센터 설문조사는 국내 금융사 30여 곳의 WM 부문 74명의 자산관리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설문의 공정성을 위해 자사의 순위 기입은 배제토록 했다. 설문 분석은 여론·시장조사 업체인 글로벌리서치가 맡았다.글 이미경·정초원 기자 /사진 김기남·이승재 기자

    2022.03.28 09:00:06

    [Special] 2022 베스트 PB 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