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소주 ‘좋은데이’ 무학그룹 창립자, 최위승 명예회장 별세

    경남 지역의 소주인 ‘좋은데이’를 생산하는 종합주류기업 무학의 창립자 최위승(90) 무학 명예회장이 2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경남 고성 출신인 고인은 1932년 경남 고성에서 태어나 가난하고 어려운 어린 시절을 보냈다. 17세가 되던 해 ‘성공하기 전까지 돌아오지 않겠다’는 의지로 고향을 떠나 주류 회사에 곡식을 납품하는 대리점을 운영했다. 33세가 되던 1965년 경남 마산에서 무학을 창업했고, 1973년부터 2008년까지 회장으로서 무학을 이끌었다. 2008년부터 최근까지 무학 명예회장을 맡았다.고인은 마산상공회의소 회장(1979~1988년), 경남지역발전협의회 이사장(1998~2020년) 등을 지내며 지역사회 발전에도 앞장섰다.유족으로는 아들 최정우·재호(무학그룹 회장)·동호(MH에탄올 회장)·정호(용원컨트리클럽 회장), 딸 한겸 씨 등 4남 1녀가 있다.빈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에스엠지연세병원 장례식장 302호에 마련됐다. 장례식은 회사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5일 오전 8시다. 장지는 고인의 고향인 경남 고성군 대가면 선영이다.김태림 기자 tae@hankyung.com 

    2022.06.03 14:14:23

    소주 ‘좋은데이’ 무학그룹 창립자, 최위승 명예회장 별세
  • 구자학 아워홈 회장 별세, 한국전 참전·충무무공훈장 영예로 여긴 전천후 기업인

    [비즈니스 포커스]스웨덴이 자랑하는 세 가지가 있다. 복지 제도, 빼어난 자연환경, 발렌베리 가문이다. 발렌베리 가문에서도 제2차 세계대전 때 유대인 10만 명의 목숨을 구하고 실종된 라울 발렌베리는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이 됐다. 한국에서는 LG 구씨 가문이 비교적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일제 강점기 때 독립운동 자금을 댄 사실과 함께 오너 일가의 병역 사항이 일일이 공개된 영향이다.대부분 군대를 다녀왔고 베트남전에도 참전했다. 이런 범 LG가에서도 국가를 위해 가장 헌신했던 것으로 평가받는 인물이 구자학 아워홈 회장이다. 그는 5월 12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구 회장은 1930년 7월 15일 구인회 LG그룹 창업자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재계에서 드물게 해군사관학교를 나와 기업을 일군 군인 출신 경영인이다. 군 복무 시절 6·25전쟁에 참전했고 충무무공훈장·화랑무공훈장·호국영웅기장 등 다수의 훈장을 받았다.지금도 서울 마곡동에 있는 막내딸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의 방에는 아버지가 받은 훈장이 그대로 걸려 있다. 아버지에 대해 구지은 부회장은 “생전 아버지는 훈장을 가장 큰 자랑으로 여기셨다”고 전했다. 구 회장은 미국 디파이언스대 상경학과를 졸업하고 1957년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자의 차녀 이숙희 씨와 결혼해 삼성·LG에서 두루 활약했다. 구 회장의 결혼은 대기업 삼성·LG 가문의 결합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구 회장은 장남인 구본성 아워홈 전 부회장, 장녀 구미현 씨, 차녀 구명진 씨, 막내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등 1남 3녀를 뒀다.  사업보국 일념으로 삼성·LG에서 두루 활약구 회장은 한창 산업화가 진행되던 당

    2022.05.24 17:31:05

    구자학 아워홈 회장 별세, 한국전 참전·충무무공훈장 영예로 여긴 전천후 기업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