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SPACE] Private & Luxury

    위스키 애호가들이 좋아할 만한 소식 하나. 도산공원 인근에 새로 오픈한 바(bar) 보야저는 글렌피딕을 매우 프라이빗하게 즐길 수 있는 전용 룸을 갖추었다.대표적인 싱글 몰트위스키 브랜드 글렌피딕은 전 세계에서 가장 트렌디한 바(bar)에 글렌피딕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설치하는 ‘라이트하우스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우리나라도 예외일 수 없다. 서울 도산공원 인근에 새로 오픈한 바, ‘보야저(Voyager)’가 당당히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보야저는 오너 바텐더인 문상현 대표가 유럽을 여행하며 경험한 것들이 오롯이 묻어난 공간이다. 회전문을 열면 이국적인 느낌의 클래식 바가 눈앞에 펼쳐진다. 버건디 컬러로 완성한 인테리어와 보랏빛 벨벳을 두른 진열장, 깃털과 크리스털로 만든 조형이 어우러진 공간이 영락없이 유럽의 어느 오래된 호텔의 바를 연상시킨다.아니나 다를까. 문상현 대표는 런던 ‘사보이 호텔’이나 런던 ‘아메리칸 바’, 파리 ‘포시즌스 호텔’의 ‘르 생크’ 레스토랑에서 많은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바의 이름을 ‘보야저’라 지은 것 역시 그의 여행 경험을 고객들과 공유하고 싶었기 때문. 시그너처 칵테일 역시 여행을 콘셉트로 만든다.대표 칵테일은 웰컴 드링크에서 영감을 받아 샴페인과 여행의 설렘처럼 상큼한 딸기를 얹은 ‘체킹 인 더 보야저’와 여행을 마치고 호텔 방에 들어갔을 때의 편안함을 표현한 ‘룸 10-2’ 등이다. 특히 ‘룸 10-2’는 편안함을 표현하고자 프루티한 매력의 글렌피딕 12년 위에 목욕을 형상화해 거품을 올려 서빙한다.먹는 즐거움도 자랑거리다. 수준급의 스테

    2021.12.29 11:08:54

    [SPACE] Private & Luxu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