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만의 메타버스 만들겠다”

    [비즈니스 플라자]삼성전자의 DX(디바이스 경험) 사업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이 ‘삼성만의 메타버스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혔다.업계에 따르면 한 부회장은 최근 6명의 실무진과 가진 ‘원 테이블’ 간담회에서 “삼성만의 메타버스를 만들려고 한다. 여러분이 아이디어도 많이 내고 실행까지 이어지게 주도해 달라”고 당부했다.한 부회장은 지난 3월 주주 총회에서 메타버스와 로봇을 신성장 사업으로 꼽고 “고객이 언제 어디서든지 메타버스 경험을 할 수 있게 최적화된 메타버스 디바이스와 솔루션을 개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삼성전자는 현재 선행 연구·개발 조직인 삼성리서치에서 메타버스 활용 방안과 자체 플랫폼 구축 방안 등을 연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한 부회장 직속으로 신사업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한 만큼 메타버스를 비롯한 신사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데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또한 한 부회장은 이 간담회에서 회사 복지와 관련한 개선 의지를 보였다. 그는 “회사 복지를 돌이켜 보니 좋은 점도 많지만 아쉬운 점도 있는 것 같다”면서 “특히 입사 1~3년 차는 ‘파란 피’가 수혈됐다고 표현할 정도로 회사에 대한 자부심과 열정, 긍정적인 마인드로 꽉 차 있을 때인데 이런 직원들이 자부심을 느끼게 하는 복지 제도를 고민해 보겠다”고 약속했다.김영은 기자 kye0218@hankyung.com 

    2022.05.06 17:32:01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만의 메타버스 만들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