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스페셜]박선영 동국대 교수"부동산 연착륙 유도 못하면 일본 전철 밟을 것"

    부동산 시장이 역대급 거래절벽과 수요가 실종된 상황이다. 부동산 조사기관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에 주택 수는 약 300만 채, 아파트는 180만 채가 있지만 지난 9월 아파트 거래는 불과 856건이었다. 이는 서울 행정동 1개당 아파트 2채만 거래된 셈이다. 결과적으로 거래가 사실상 멈췄다는 것이다. 이는 2006년 국토교통부 아파트 데이터가 공개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그렇다면 단기자금 시장과 회사채 시장의 상황을 보자. 지난 9월까지만 해도 회사채 시장에서 넉넉한 투자 수요를 확보할 수 있었던 AA급 우량 기업들까지 단기자금 시장으로 몰린다는 소식이 들린다. 단기 신용등급은 최상위 수준인 NH투자증권은 11월 15일 2000억 원 규모의 6개월물 기업어음(CP) 발행을 통해 자금 충당했고, 롯데케미칼 또한 CP 시장을 찾아 2주 동안 1500억 원을 조달했다. 우량 기업들의 CP 발행은 가능하지만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들은 투자자를 찾기 어려워 발행에 실패한다는 소식도 들린다. 코로나19에서 벗어난 밝은 2022년을 희망했지만…도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가장 큰 요인은 40년 만에 빠른 속도로 인상되고 있는 미국 금리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글로벌 인플레이션 때문이다. 7개월 동안 3%가 올랐다. 잠시 1년 전을 상기시켜보자.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 경쟁률이 30대1이었고, 아파트 청약 경쟁률은 몇 십대일 이상이 되는 경우가 일상사였다. 백신의 보급으로 경제 활동이 정상화되고 자산 가격은 오르고 모두가 희망에 부풀어 있었다. 2021년 경제성장률은 기저효과가 존재하기는 하지만 글로벌이 6.0%, 미국은 5.7%, 유럽은 5.2%, 한국은 4.1%으로 견조했다. 우리는 1

    2022.11.25 09:19:01

    [스페셜]박선영 동국대 교수"부동산 연착륙 유도 못하면 일본 전철 밟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