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2년 전 사태 재현되나? 저축은행을 향한 잇단 경고

    [비즈니스 포커스]저축은행업계는 지난해 총자산 130조원을 넘어섰다. 하반기부터 지속된 금리 인상으로 시중 은행을 비롯한 저축은행의 예금 잔액이 크게 늘어난 덕분이었다. 저축은행업계는 2022년에 대해 “중금리 대출 활성화, 디지털 혁신 가속화의 노력으로 중소기업과 중·저신용자를 위한 서민 금융회사로서 위상을 더욱 탄탄히 했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하지만 2022년 연말 저축은행들은 조달 비용 상승으로 연말 대출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도 했다. 저축은행이 대출 문을 걸어 잠그자 자칫하면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이 사금융으로 향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불거지기도 했다. ‘최대치’로 오른 저축은행 중금리 대출 금리 이러한 대출 중단에 대해 금융 당국은 ‘바람직하지 않은 방법’이라며 유연하게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민들의 자금줄이 막힐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은행·금융협회 등은 지난해 12월 2일 ‘금융 시장 현황 점검 회의’를 열고 금융 시장의 주요 리스크를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금융 당국은 “금융회사의 건전성·리스크 관리 측면이 있지만 대출 취급 중단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대출 취급 중단보다 여신 정책에 따라 여신 심사 기준을 강화하거나 서민 금융 우수 대부업자의 은행권 차입이 원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은행권과 협조하는 방식을 요청했다. 다만 금융위는 업계의 상황을 고려해 조달 금리의 변동 폭 만큼 1월부터 6월 적용될 민간 중금리 대출 상한을 높이기로 했다. 민간 중금리 대출 제도는 신용 하위 50%인 개인 대출자를 위한 제도다. 금융

    2023.01.10 09:40:14

    12년 전 사태 재현되나? 저축은행을 향한 잇단 경고
  • [big story]한문도 교수 “부동산 PF 부실화…중소형 증권사 위험”

    끝을 모르고 오르는 금리와 부동산 경기 침체로 인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 증권사, 보험사 등 제2금융권을 중심으로 거론되는 부동산 PF 부실 리스크에 대해 한문도 연세대 정경대학원 금융부동산학과 교수와 함께 짚어봤다. 10년 전 저축은행 줄도산 사태를 만들었던 부동산 PF 부실 공포가 최근 건설 업계와 금융권에 다시 감돌고 있다. 부동산 PF 대출은 주택이나 상업용 건물을 지을 때 개발 사업의 미래 가치를 믿고 사업권을 담보 삼아 자금을 빌려주는 구조다. 개발 사업과 분양이 이뤄지기도 전에 시행사에 자금부터 밀어넣는 방식이라 리스크가 크지만, 그만큼 높은 수수료의 단맛을 볼 수 있어 ‘황금알을 낳는 사업’으로 여겨지곤 했다. 부동산 호황기에 금융사들이 너도나도 PF 대출에 뛰어든 이유다. 문제는 미분양 사태가 속출하는 부동산 침체기가 다가왔다는 점이다. 부동산 PF의 막대한 수익성만 보고 무리하게 대출을 일으켰던 중소형 금융사들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특히 부실 위험이 거론되는 업권은 증권사와 보험사, 캐피털사 등 제2금융권이다. 실제로 PF 대출은 최근까지 크게 불어나는 추세였다. 한국은행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권(은행, 보험, 여전, 저축은행, 증권)의 PF 대출 잔액은 지난 6월 말 기준 112조2000억 원에 달했다. 2014년 말 38조8000억 원의 PF 대출 잔액을 기록한 데 비해 189.2% 급증한 수치다. 2014년 이후 비은행권을 중심으로 연평균 14.9%의 높은 증가세를 지속한 결과다. 부동산 개발 수요가 증가한 데다 비은행권의 사업 다각화, 가계대출 규제에 따른 대체투자 수요가 맞물리면서 채무 보증을 포함한 PF 대출액이 빠르게

    2022.10.27 09:01:01

    [big story]한문도 교수 “부동산 PF 부실화…중소형 증권사 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