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기후 변화 시대’ 북극 해빙으로 신영토 경쟁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유엔이 주재하는 ‘기후 변화 정부간 협약(IPCC) 제26차 당사국 총회’, 즉 COP26 회의가 끝났다. 올해는 기후 변화가 유독 심각해 각국 정상들이 얼굴을 맞대고 해결 방안을 논의했지만 미국과 중국의 경제 패권 마찰이 관련돼 커다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종전 방침만 다시 확인하는 수준에 그쳤다.기후 변화는 생태적 대참사를 가져올지도 모를 정도로 인류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환경 문제다. 세계는 10년마다 0.2도의 속도로 더워지고 있다. 앞으로는 더욱 빠른 속도로 기후 변화가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세계 각국은 ‘탄소 제로 2050’ 목표 시한을 앞당겨야 할 만큼 위기에 몰리고 있다.이상 기온에 새롭게 떠오르는 북극 항로이상 기온으로 북극 얼음이 예상보다 빠르게 녹으면서 북극의 항로와 자원을 개발하려는 국제 사회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종전에는 두꺼운 얼음층과 빙산의 충돌 위험으로 약 1만km 떨어진 수에즈 운하를 통과해야만 했다. 하지만 기후 변화의 가속화로 북극 항로의 이용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북극의 빠른 해빙으로 북극해 항로 통과 수송과 함께 자원 개발 가능성이 높아져 북극 항로의 상업적 개설이 10년 안으로 당겨질 것으로 전망된다. 자원 개발 프로젝트가 활발히 추진되고 있어 북극해 자원 개발로 생산될 자원의 해상 수송 수요가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북극 관광도 마찬가지다.북극 항로가 활성화되면 컨테이너 화물 해상 운송 체계의 지각변동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현재까지 세계 경제의 공산품 이동을 주도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북유럽·일본·중국 등이었다. 컨테이너 화물의 주도

    2021.11.22 17:30:30

    ‘기후 변화 시대’ 북극 해빙으로 신영토 경쟁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