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LG화학, 배터리·소재 수직계열화에 가속 페달 밟는다

    LG화학이 LG전자로부터 인수한 화학·전자재료(CEM) 사업부가 LG화학과 통합 작업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나선다.LG화학은 1일 충북 청주시 CEM 공장에서 신학철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과 임직원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새 출발 선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CEM 사업담당과 LG화학은 이제 한 울타리 안에서 같은 꿈을 가지고 함께 성장하며 서로 이끌어 주는 가족이 됐다”면서 “고객 가치 창출을 통한 사업의 성장뿐만 아니라 개인의 성장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LG전자 CEM사업부는 LG전자의 비즈니스솔루션(BS) 사업본부 산하에서 분리막 코팅 등 배터리 소재와 디스플레이 소재 등을 생산해 왔으며, 올해 7월 LG화학이 배터리 소재 사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5250억원을 투자해 사업 부문을 인수했다.안정적인 사업 정착과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 CEM사업부는 LG화학 첨단소재사업본부 내 직속 조직인 CEM사업담당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CEM 사업담당은 국내 청주, 중국 항저우, 유럽 폴란드 브로츠와프에 생산시설을 두고 있으며 임직원 수는 약 800여명이다.LG화학은 10월 유럽 분리막 시장 공략 및 사업 강화를 위해 일본 도레이와도 손을 잡았다. LG화학은 도레이와 헝가리에 분리막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2028년까지 총 1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이로써 LG화학이 추진 중인 전기차 배터리 핵심 부품인 배터리와 배터리 소재·원료 내재화에 따른 배터리 수직계열화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LG화학은 배터리 수직계열화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과 배터리 사업 시너지를 높이

    2021.11.02 06:00:08

    LG화학, 배터리·소재 수직계열화에 가속 페달 밟는다
  • 중국 습식 분리막 점유율 1위 창신신소재

    [돈 되는 해외 주식]창신신소재(은첩고분)는 중국 내 습식 분리막 점유율 50%의 1위 기업이다. 분리막은 배터리 내부에서 양극과 음극이 접촉하지 않도록 분리하는 절연 소재의 얇은 막으로 배터리의 안전성을 결정하는 소재다.분리막은 표면에 기공을 만드는 방식에 따라 건식과 습식으로 나뉜다. 건식 분리막은 단순히 기계적 힘으로 필름 원단을 당겨 기공을 만드는 반면 습식은 필름에 여러 첨가제를 추가해 화학적 방식으로 기공을 만든다. 습식 분리막은 제조 공정이 상대적으로 복잡하기 때문에 비용이 높은 것이 단점이다. 하지만 기공의 사이즈를 균일하게 만들 수 있고 건식에 비해 강도가 강하다.은첩고분의 투자 포인트는 세 가지다. 첫째, 쉽게 넘볼 수 없는 점유율 1위 기업이라는 점이다. 중국의 분리막 시장은 상위 3개사의 시장점유율이 2020년 기준 63%다. 양극재·음극재·전해액 상위 3개사의 시장점유율이 각각 24%, 56%, 52% 수준인데 비해 중국 2차전지 소재 중 산업 집중도가 가장 높다. 산업 집중도가 높다는 것은 곧 진입 장벽이 높다는 뜻이다.중국 분리막 시장의 산업 집중도가 높은 이유는 은첩고분 때문이다. ‘상해은첩’은 2018년 5월 ‘창신소재’와 합병하기 전에도 이미 중국 내 1위 분리막 기업이었다. 합병 이후 생산 능력을 확대하면서 빠르게 시장점유율을 높여 갔다. 2020년 3월과 12월 시장점유율 3위, 10위 기업을 재차 인수하면서 그해 은첩고분의 시장점유율은 40%에 달하게 됐다. 특히 중국 습식 분리막 내 은첩고분의 점유율은 50.1%에 달하는데, 2020년 기준 중국 분리막 산업 내 습식 분리막의 비율이 75%이므로 습식 분리막 내 점유율 상승은 그 의미가 더욱 크

    2021.09.29 06:00:09

    중국 습식 분리막 점유율 1위 창신신소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