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비싸도 사요” MZ세대 지갑 여는 ‘친환경’ 브랜드 공통점은?

    러쉬(Lush), 프라이탁(FREITAG), 파타고니아(Patagonia) 등 MZ세대의 픽(PICK)을 받은 이들 브랜드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친환경을 기업 경영이나 제품 생산의 중심에 두고 있다는 것이다. 친환경 브랜드? “가격 높아도 믿고 구매한다”대표적인 친환경 브랜드 두 가지를 살펴보자. 러쉬는 대표적인 자연주의 브랜드다. 동물 실험을 거치지 않은 원재료를 사용하며 최소한의 포장재 사용을 추구한다. 또한 임직원의 다양성 보장을 주요 경영 원칙으로 내세워 평등한 지배구조를 확립한다. 프라이탁은 스위스에서 시작된 업사이클링 브랜드로 트럭의 방수 천, 텐트 천 등을 재활용해 만드는 제품으로 유명한 브랜드다. 대부분의 공정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지고 각기 다른 천을 활용하기 때문에 가방 하나하나에 부여되는 희소성도 크다. 두 브랜드의 가격은 유사한 상품을 판매하는 타 브랜드보다는 비싼 편이다. 비건주의, 업사이클링, 제로 웨이스트를 표방하는 다른 브랜드 역시 가격대가 평균보다 높다. 소비자를 납득시키는 것은 그 가격의 정당성이다. 해당 브랜드를 구매한 소비자들에게 물었다. 김지현(29) 씨는 “기존 방식대로 제품을 생산하지 않고 새로운 방식을 찾는 과정에서 추가 비용이 드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친환경 제품을 만드는 기술이 발달하고, 이러한 제품 소비가 정착한다면 가격도 조정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소비자 박민호(25) 씨는 “친환경 브랜드는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좀 더 힙하고, 멋있게 디자인을 만드는 것 같다. 소비자들이 사고 싶게 디자인한 동시에 취지까지 좋아서 사게 된다”고 설명했다. 소비

    2021.10.08 06:00:44

    “비싸도 사요” MZ세대 지갑 여는 ‘친환경’ 브랜드 공통점은?
  • 커지는 대체 식품 시장…고기 넘어 우유·달걀까지

    “예전에 학창 시절 급식에 나오던 콩고기는 질감도 이상하고 맛도 없었어요. 그래서 대체 식품 자체가 가짜라는 느낌이 강했는데 최근에 편의점에서 비건 육포를 사 먹었는데 일반 육포랑 차이를 거의 못 느꼈어요.”(직장인 김지연 씨)대체육은 낯선 개념은 아니다. 꾸준히 콩고기와 같은 매개로 소비자와 접촉해왔으나 맛, 질감 등을 이유로 크게 선호되지 않았다. 하지만 기술 발전과 함께 실제 고기와 비슷한 향과 질감을 내는 대체육, 배양육이 등장하며 대체 식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평가도 달라지고 있다.성장하는 대체 식품 시장소비자들의 달라진 평가는 시장성장으로 이어진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대체육 시장은 2030년까지 전 세계 육류 시장의 30%를 차지할 것이며 2040년에는 60% 이상, 일반 육류 시장 규모를 따라잡을 것으로 전망했다. 대체육뿐만 아니라 대체 식품 시장도 마찬가지다.대체 식품 시장의 성장 요인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기후변화로 인한 기업 인식 변화, 채식 인구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이 그것이다. 다양한 기후협약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들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기반으로 한 친환경 제품,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환경오염을 줄이는 방안 마련에 나섰다. 대체 식품 연구도 그중 한 부문이다.특히 채식 선호 인구의 증가는 앞으로도 꾸준히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시장 확보가 보장돼 있다. 국내 채식 인구는 10년동안 약 10배 증가했다. 국제 채식인 연맹(IVU), 한국 채식연합의 조사에 따르면 2018년도 기준 전 세계 채식 인구는 1억8000만 명이다.진짜 고기 따라잡는다, 대체육대체육은 밀, 대두 등을 활용

    2021.08.28 06:00:07

    커지는 대체 식품 시장…고기 넘어 우유·달걀까지
  • '기업 가치 11조' 스웨덴 푸드테크 스타트업…오틀리, 식물성 우유 시장 개척

    [글로벌 현장] 우유의 대체품으로 유럽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귀리 음료 회사인 스웨덴의 푸드 테크 스타트업 오틀리(Oatly)가 5월 19일 나스닥에 상장했다. 이번 상장으로 오틀리는 100억 달러(약 11조2950억원) 이상의 기업 가치를 평가받았다. 오틀리는 식물성 우유 시장의 대표 기업으로, 귀리·아몬드·코코넛 등을 사용한 우유 대체 음료와 요구르트 등 식물성 유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1993년 설립됐고 육류&...

    2021.05.27 06:57:01

    '기업 가치 11조' 스웨덴 푸드테크 스타트업…오틀리, 식물성 우유 시장 개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