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베일 벗는 정용진의 '야구장·유통 시너지'

    [비즈니스 포커스] “한국 프로야구의 판을 흔들고 있는 것만큼은 분명하다.” 전용배 단국대 스포츠경영학과 교수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행보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정 부회장은 최근 SK로부터 프로야구단을 인수해 SSG 랜더스를 창단했다. 야구장과 신세계그룹이 보유한 유통 콘텐츠를 결합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밝혀 이목이 쏠렸다. 전 교수는 “프로야구 자체를 사업에 연결해 시너지를 내겠다고 밝힌 것은 정 부...

    2021.04.12 07:36:50

    베일 벗는 정용진의 '야구장·유통 시너지'
  • 섬유 소재 원천 기술로 위기 돌파하는 효성

    [비즈니스 포커스] 효성의 주요 계열사 중 한 곳인 효성첨단소재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았다. 타이어·안전벨트·에어백 등에 쓰이는 핵심 섬유 소재의 비율이 매출의 83.1%를 차지하기 때문이다. 코로나19에 따른 판매 부진 등으로 셧다운 조치 등을 취한 글로벌 완성차 업체가 생기면서 타격이 컸다. 뛰어난 신축성을 바탕으로 고부가 가치를 지녀 ‘섬유의 반도체&rsq...

    2021.04.09 07:05:01

    섬유 소재 원천 기술로 위기 돌파하는 효성
  • '랜선 관람'은 따라올 수 없는 오감 체험…CJ CGV 새 성장 동력 '4DX'

    [비즈니스 포커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으로 멀티플렉스 영화관들은 개장 이후 최대 위기를 맞이했다. 기대작으로 꼽혔던 신작 영화들도 극장 개봉 대신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공개를 택하면서 멀티플렉스가 성장 동력을 잃은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이러한 상황에서 멀티플렉스는 다른 플랫폼이 따라올 수 없는 콘텐츠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큰 화면과 현장감 등을 앞세워 오감으로 즐길 ...

    2021.04.07 07:08:01

    '랜선 관람'은 따라올 수 없는 오감 체험…CJ CGV 새 성장 동력 '4DX'
  • '이제 라벨 뗄 필요 없어요'…생수 이어 탄산음료까지 대세 된 '무라벨 제품'

    [비즈니스 포커스] 지난해 말 ‘재활용 가능 자원의 분리 수거 등에 관한 지침’을 개정되면서 투명 페트병의 분리 배출 의무화가 시행됐다. 소비자는 투명 페트병에 담긴 음료를 분리할 때 페트병을 비우고 라벨을 제거한 후 전용 수거함에 넣어야 한다. 이에 따라 유통가도 투명 페트병의 라벨을 제거하는 ‘무라벨 제품’들을 출시하며 달라진 사회적 분위기에 발 맞추고 있다. 무라벨 제품은 재활용을 위해 별도로...

    2021.04.03 07:10:03

    '이제 라벨 뗄 필요 없어요'…생수 이어 탄산음료까지 대세 된 '무라벨 제품'
  • '마천루 가고 실용의 시대 왔다' 100년 대계 신사옥 규모 축소하는 이유

    [비즈니스 포커스] 현대차그룹·두산그룹·넷마블·DL그룹 등이 ‘기업의 얼굴’인 사옥을 새로 짓고 신사옥으로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과거에는 사옥이 기업 문화와 아이덴티티를 나타낼 수 있는 랜드마크로서의 기능과 상징성이 크게 부각됐지만 최근에는 얼마나 경제적이고 실용성이 있는지가 중시된다. 성장한 기업이 사세 확장으로 각 계열사를 통합, 신사옥에 집결시켜 시너지를 높이거나 새로운 경영 ...

    2021.02.17 09:38:15

    '마천루 가고 실용의 시대 왔다' 100년 대계 신사옥 규모 축소하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