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미래의 AI, 인간을 넘어설까

    빅데이터프리즘"언젠가는 인공지능(AI)들이 인간을 지금 우리가 아프리카의 화석을 여기는 것처럼 생각할 날이 올 것이다."이는 AI를 소재로 한 대표적인 영화 <엑스 마키나(Ex Machina)>(2015년)에 나오는 대사다. 이렇듯 AI 또는 AI를 탑재한 로봇(기계)은 이미 우리 생활 곳곳에 깊숙이 파고들어 와서 인간들과 경쟁하고 있다.  글 소대섭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책임연구원(공학박사)AI는 인간의 삶과 가치관을 근본부터 흔들며 커다란 변화와 충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 다른 영화 <그녀(Her)>(2014년)에서 여자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AI는 단순히 대화의 상대를 넘어 육제적 사랑을 시도하기까지 한다.영화 속 이야기라고 하지만 현실에서 이루어진다면 이는 매우 심각한 일이다. 그럼에도 AI에 대해 상상했던 일들은 이미 우리의 일상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단계까지 다가와 있다. 과학기술과 산업 등 경제적 관점에서뿐만 아니라 생각과 인지, 심지어 사랑(정신적, 육체적인 면을 모두 포함하는) 같은 인간만이 간직한다고 생각하는 심미적, 윤리적, 종교적 영역까지 파고들고 있다. 얼마 전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는 "향후에는 개개인의 인격과 기억 등 개성을 결정하는 것들을 로봇에 다운로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로봇에 인간의 뇌를 다운로드해 인간이 영생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 개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이러한 미래 예측은 대다수의 미래학자와 글로벌 빅테크 책임자들의 공통된 견해다. 이는 또한 인간이 AI로 대표되는 기계(로봇)와 어디까지 혼합될 것인가, 어떻게 공존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답을 찾아야 한

    2022.05.26 11:33:23

    미래의 AI, 인간을 넘어설까
  • 2022년 이끌 메타버스, 핵심 기술은 'NFT'

    빅데이터 프리즘전문/새로운 한 해가 시작됐다. 지난 2년 동안 우리 사회는 누구로 예상치 못했던 격변기를 보냈다. 선진국 정부들과 글로벌 제약사 및 인류의 모든 과학적 역량을 집중하면서 팬데믹의 강을 건널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고 있다. 그러나 잡힐 듯하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인류의 고통의 불씨는 새로운 변종과 경제적 압박, 사회적 피로감 등으로 인해 다시 살아나고 있는 현실이다. 이렇게 우리는 또 2022년을 맞이하고 있다.  본문/산업·기술, NFT에 주목대부분의 전문가들은 2022년을 이끌어 갈 신산업으로 메타버스를 꼽고 있다. 나아가 메타버스를 받쳐줄 핵심 산업·기술로서 대체 불가능한 토큰, 즉 NFT(Non-Fungible Token)를 주목하고 있다.블록체인 기반 게임에서 쓰이고 있는 가상자산과 NFT가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거래 수단이나 화폐로 쓰일 수 있기 때문이다.다시 말해 NFT가 메타버스의 발전과 관련 산업의 성장을 위한 핵심 요소라는 것이다. 메타버스 내에서 가상경제 생태계가 구축되고 경제활동이 활발히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이용자 간 신뢰가 선결돼야 하고 이 신뢰 형성에 블록체인 기술이 핵심 역할을 담당할 수 있는 것이다.메타버스 내에서 NFT는 가상화폐로서 소유권과 거래 과정을 블록체인에 기록한다. 하나의 예로서 디센트럴랜드 메타버스 플랫폼 내에서 거래되는 ‘랜드’는 대표적인 NFT로 소유권이 블록체인에 저장된다. 더 샌드박스에서도 게임 내 토지인 ‘랜드’가 NFT로 거래되고 있다.디비전 네트워크 메타버스 플랫폼(디비전 월드) 내에서는 다양한 개발도구를 활용해 사용자가 자체 3차원(3D) 콘텐츠를 생산하

    2021.12.27 12:40:33

    2022년 이끌 메타버스, 핵심 기술은 'N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