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MZ세대 눈길 끈 '빌라'의 숨은 매력은

    해외에서 빌라라고 하면 고급 주택이나 리조트를 일컫는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빌라가 서민 주택으로 통용된다. 아파트에 비해 매매가격이 저렴하고 주거 여건도 상대적으로 불편하기 때문에 빌라는 늘 아파트보다 홀대 받아 왔다. 특히 과거 연립 등의 형태로 구축 주택 위주로 빌라 시장이 형성돼 젊은 층에게 선호도가 적었다.하지만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고 대출 규제 등 자금 조달이 어려워지면서 빌라 투자가 내 집 마련을 하고 싶은 MZ(밀레니얼+Z) 세대의 눈길을 끌고 있다. 아파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자본이 필요한 데다가 폭락 리스크에서도 비껴가 있기 때문이다.서울 빌라 거래량, 아파트의 2배 육박 빌라 인기는 서울 지역에서 특히 높다. 서울 부동산 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지역 10월 빌라 거래량은 3516건으로 아파트의 1911건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이는 올해 1월 서울 빌라가 5857건 거래되고 아파트는 5796건 거래돼 거의 비슷했던 추이와 비교하면 대폭 변화한 것이다. 특히 불과 1년 전만 해도 11월 기준 빌라가 4362건 거래되고 아파트가 6365건으로 오히려 거래량이 많았던 것과 비교하면 거래 역전현상이 일어났다.각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최근 ‘금평구’로도 불리고 있는 은평구가 특히 빌라 거래가 많았다. 뉴타운으로 시작된 아파트 입주가 마무리되고 빌라들이 속속 재개발 대상에 포함된 요인이 컸다. 은평구의 경우 올해 10월 기준 빌라 거래 물량이 368건에 달해 서울 전체 물량의 10%가량을 차지했고 아파트 거래 86건의 4배를 넘었다.서울에서 가장 노른자 땅으로 꼽히는 강남구는 아파트 거래 물량이 빌라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10월 기준 아파트 거래량은 212건으

    2021.11.24 11:39:54

    MZ세대 눈길 끈 '빌라'의 숨은 매력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