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저탄소 투자에 뛰어드는 사모펀드

    [ESG 리뷰] 글로벌 ESG 동향 저탄소 투자는 전통 산업 중에서 탄소 배출량 감소에 적극적인 기업에 투자하는 전략이다. 2021년 세계 최대 자산 운용사 블랙록이 저탄소 전환 상장지수펀드(ETF)를 출시하면서 15억 달러 이상의 투자금을 모집해 이슈화된 바 있다. 저탄소 투자는 저탄소 경제에서 각 기업의 전략 적응과 혁신·주도력 등 모든 분야에서 승자와 패자가 등장하는 것이 필연적이라는 것을 상정하고 옥석 가리기를 진행하는 것이 핵심이다. 최근에는 사모펀드들을 중심으로 저탄소 투자에 적극적인 모습이다.미국의 4290억 달러 규모의 사모펀드 운용사인 KKR은 170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펀드를 출시하면서 이슈를 모으고 있다. 직전 인프라 펀드의 모집 규모 대비 2배가 넘을 뿐만 아니라 당초 목표했던 펀드 모집 금액의 40% 이상을 초과 달성한 수준이기 때문이다.KKR이 이번에 출시하는 인프라 펀드는 에너지 전환을 중심으로 디지털 통신·운송·물·폐기물 등의 자산에 투자한다는 투자 목적을 전면에 내세웠다. KKR은 인프라펀드를 출시하면서 지난 10년간 재생에너지와 스마트 미터기와 같은 투자 대상에 투자해 왔지만 향후 산업을 가리지 않고 탄소 배출량 감축에 적극적인 저탄소 기업에 투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스웨덴의 1000억 달러 규모 사모펀드 운용사인 EQT 역시 50억 유로 규모의 코어 인프라펀드를 출시하면서 투자 전략으로 저탄소 투자에 내세우고 있다. EQT는 2025년까지 운용 중인 펀드의 넷 제로를 목표로 내세우기도 했다. EQT는 코어 인프라펀드 투자 대상 선정 과정에 투자 대상의 저탄소 계획과 함께 과학 기반 온실가스 저감 목표를 포함하기로 했다. 그 결과 코어

    2022.04.01 17:30:06

    저탄소 투자에 뛰어드는 사모펀드
  • 투기 자본 ‘눈총’ 받던 사모펀드, M&A 시장 큰손 됐다

    [스페셜 리포트]‘한샘·남양유업·한온시스템·요기요·W컨셉….’최근 인수·합병(M&A)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기업들로 모두 경영 참여형 사모펀드(PEF)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는 공통점이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으로 기업들이 M&A에 소극적인 틈을 타 PEF가 ‘빅딜’을 주도하며 시장 판도를 뒤흔들고 있다.경영 참여형 사모펀드(PEF)가 굴리는 자금이 100조원에 육박하며 한국 인수·합병(M&A) 시장의 큰손으로 떠올랐다. PEF는 2015년 사모펀드 제도 개편 이후 양적 성장을 꾸준히 이어 가고 있다.금융감독원의 ‘2020년 PEF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투자자가 PEF에 출자를 약정한 금액은 97조1000억원으로, 2015년보다 1.7배 늘었다. 출자를 이행한 금액은 같은 기간 1.8배 증가한 70조6000억원이었다. 2020년 운영 중인 PEF는 855개로 전년(721개)보다 134개 늘었다. 총투자 집행 규모는 18조1000억원으로 4년 연속 증가 추세다.과거에는 PEF에 ‘투기 자본’이라는 부정적인 꼬리표가 따라붙었지만 최근에는 위상이 달라졌다는 평가다. 지난해 IMM인베스트먼트가 PEF 운용사 가운데 유일하게 공시 대상 기업집단(자산 5조원 이상)에 포함되기도 했다.최근에는 PEF가 가업 승계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구세주로 등판하며 기업 경영의 해결사로 존재감이 커지고 있다.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부실기업을 인수해 매출과 기업 가치를 끌어올려 알짜 기업 상태로 엑시트(투자금 회수)하는 사례가 늘면서 M&A 시장에서 핵심 플레이어로 자리매김하는 모습이다.한계 기업뿐만 아니라 신사업 투자 등 자금 조달이

    2021.07.26 06:38:02

    투기 자본 ‘눈총’ 받던 사모펀드, M&A 시장 큰손 됐다
  • 지난해 일본 M&A '사상 최대'... 키워드는 기업 재편·적대적 M&A

    [글로벌 현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으로 확산된 지난해 일본에서는 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 인수·합병(M&A)이 성사됐다. 2020년 한 해 동안 일본 M&A 시장을 관통한 화두는 기업 재편과 적대적 M&A, 사모펀드(PEF) 운용사였다. 금융 정보 회사 리피니티브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기업과 관련한 M&A는 4305건으로 2018년(3943건)을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021.02.19 08:00:16

    지난해 일본 M&A '사상 최대'... 키워드는 기업 재편·적대적 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