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혁신에 ‘진심’ 없으면 지속 가능한 성장은 실패할 것[김광진의 경영 전략]

    [경영 전략]올해도 기업들의 혁신을 위한 도전이 이어지고 있다. 잠시라도 멈추면 뒤처지고 도태되는 일들을 주위에서 찾아볼 수 있어 혁신이라는 키워드는 매년 경영의 실천 화두에서 빠지지 않는다. 심지어 혁신을 혁신해야 한다는 말까지 심심치 않게 나온다.사실 한국 기업들의 혁신에 대한 경험과 역사는 그리 짧지 않다. 다만 시대적 이슈와 환경에 따라 혁신의 대상과 지향점을 달리 해 왔다. 올해의 혁신 키워드는 단연코 ‘지속 가능성(sustainability)’, 친환경과 사회적 책임 그리고 고객 경험이다.지난 1월 개최된 ‘세계 가전 전시회(CES) 2022’를 보면 디지털을 활용한 기술의 발전뿐만 아니라 최근 기후 변화 대응이 국제적인 이슈로 급부상하면서 친환경에 대한 필요성과 수요가 급증하고 환경 규제가 강화되는 만큼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요구가 심화되는 것을 알 수 있다. 한마디로 사회적 가치와 환경에 대한 관심이 혁신의 핵심 키워드로 자리 잡고 있는 것이다. 핵심 키워드로 떠오른 사회적 가치정부와 기업들의 움직임도 구체적이고 적극적이다. 2050년 탄소 중립을 위한 다양한 분야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이 시대의 중요한 가치이자 숙제를 해결하기 위해 친환경, 에너지 효율 개선, 저탄소 원료 대체, 탈탄소 등의 혁신을 위한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물론 이와 관련한 규제와 민원 등 다양한 상황에서의 이슈를 해결하기 위한 고민과 협의도 진지하게 진행하고 있다.이미 우리에게 익숙해지고 있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가치 프레임’도 이런 맥락에서 더 가시성 있게 다뤄지고 있다. 지속 성장을 추구하는 기업들에 이

    2022.04.13 17:30:01

    혁신에 ‘진심’ 없으면 지속 가능한 성장은 실패할 것[김광진의 경영 전략]
  • “편지로 변화를 만들다” 국제앰네스티 편지쓰기 캠페인이 전시로

    국제앰네스티가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 인권운동 ‘편지쓰기 캠페인(Write for Rights) 2021’이 20주년을 맞이해 오프라인 전시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초기 상황을 보도한 후 구금된 시민기자 ‘장 잔’을 포함해 사례자로 선정된 6인의 이야기를 다룬다. 디지털 감성 공간으로 제작된 전시관은 ‘인권은 낯선 이야기가 아니며 연대는 즐거운 경험’이라는 메시지를 전하며 사례자들의 이야기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한다. 이번 전시에는 햇빛 스튜디오, 소목장 세미가 참여해 두 달간의 전시를 꾸렸다. 6인의 사례자의 이야기를 상징하는 디자인의 작품들과 영상을 감상한 후 직접 연대와 탄원의 메시지를 담은 편지를 쓸 수 있는 참여형 전시로 기획됐다. 전시에 참여한 박철희 햇빛 스튜디오 작가는 “전시 목적인 ‘위험에 처한 개인을 알리는 것’을 방문객들에게 최대한 부담스럽지 않게 전달하고자 했다”며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국제앰네스티 편지쓰기 캠페인은 부당함에 맞서 싸우고 권리를 침해당한 사람들과 연대하기 위해 편지를 쓰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20년간 이 캠페인은 100명 이상의 사례자를 고문, 괴롭힘 등 부당한 대처로부터 해방하는데 기여했다. 매년 세계인권선언의 날(12월 10일)을 기념해 열리는 온라인 행사 ‘레터나잇’이 캠페인 참여를 독려한다. 레터나잇은 회원과 지지자가 함께 편지를 쓰며 인권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행사다. 모인 편지는 정부, 국회의원 등 의사 결정자에게 전달돼 무고한 사람의 석방, 인권 침해 제도 및 장치에 변화를 촉구하는 등 다양한 영향력으로 작용한다. 편지쓰기 캠페

    2021.12.16 09:56:51

    “편지로 변화를 만들다” 국제앰네스티 편지쓰기 캠페인이 전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