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삼성전자, ‘탄소 발자국’ 인증 반도체 제품군 확대

    [비즈니스 플라자]삼성전자가 시스템 반도체에 이어 메모리 반도체와 차량용 발광다이오드(LED) 제품까지 ‘탄소 발자국’ 인증을 확대했다.삼성전자는 지난 9월 시스템 반도체 제품 4종에 이어 이번에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 제품 20종이 영국 정부가 설립한 비영리 기관인 카본트러스트의 ‘제품 탄소 발자국’ 인증을 추가로 취득했다고 밝혔다.또한 지난해 제품 탄소 발자국 인증을 받은 메모리 반도체 5종의 후속 제품은 생산 과정에서 탄소 배출량을 실제로 감소시켰을 때 부여되는 ‘탄소 저감 인증’을 받았다.이들 5개 제품의 생산 과정에서 저감한 탄소 배출량을 환산하면 약 68만 톤으로, 30년생 소나무 약 1억 그루가 한 해에 흡수하는 탄소량과 동일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삼성전자는 이전 세대보다 크기가 줄어들고 생산성이 향상된 차세대 메모리 칩으로 제품당 전력 사용량과 투입 원자재량 감축에 성공했다. 또 제품의 소비 전력 효율을 높이는 동시에 일부 제품의 포장재 소재를 플라스틱에서 종이 포장재로 변경해 제품의 생산과 유통 전 과정에서 탄소 발생을 최소화했다.삼성전자의 전장 LED 패키지 제품 4종 ‘C-시리즈’도 업계 최초로 글로벌 인증 기업 UL의 ‘탄소 발자국 인증’을 받았다.이번에 인증받은 제품은 기존 내연기관차의 탄소 배출량 저감에 기여하고 전력 소모를 줄여 더욱 오랫동안 전기차 배터리를 사용할 수 있게 한다.삼성전자는 최근 완성차업계의 친환경 트렌드에 맞춰 제조 과정에서부터 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LED 제품군 개발을 이어 갈 계획이다.장성대 삼성전자 DS부문 전무는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삼성전자의 환경 친

    2021.11.27 06:01:07

    삼성전자, ‘탄소 발자국’ 인증 반도체 제품군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