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드론 개발하고 종자 키우고…페인트 외길 접고 신시장 개척 드라이브

    [비즈니스 포커스]페인트업계는 KCC·노루페인트·삼화페인트공업·강남제비스코·조광페인트 등 5개사가 시장점유율 80%를 차지하고 있는 과점 체제다. 도료 산업은 제조 공정이 단순하고 소규모 자본으로 시장 진입이 가능해 고부가 가치 기술 확보와 신성장 동력 발굴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오랜 전통을 바탕으로 60~70년간 페인트 분야 ‘한 우물’에만 집중해 온 페인트업계는 향후 100년을 좌우할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해 이종 산업에 진출하고 대대적인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자동차·건설·조선·전자제품 등의 전방 산업 업황에 따라 실적이 좌우되는 구조에서 탈피하기 위해 페인트업계가 사업 영토 확장에 속도를 내면서 사업 다각화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첨단 소재와 정밀 화학 기업으로 변신 중KCC는 페인트 사업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세계 2위 실리콘 기업 인수에 5년 치를 선투자해 실리콘 중심의 고부가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2018년 3조4000억원에 인수한 미국 실리콘 제조업체 모멘티브 얘기다.정몽진 KCC 회장은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우리는 모멘티브 인수를 통해 향후 5년 치에 해당하는 선투자를 이미 감행한 셈”이라면서 “독자적인 첨단 기술을 다수 확보하게 됐지만 동시에 연결 재무제표상 부채도 증가했기 때문에 앞으로 5년간은 영업력을 강화해 더욱 내실 있는 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회장은 모멘티브 인수를 통해 글로벌 첨단 소재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한때 3조원이 넘는 인수 금액 때문에 모멘티브 편입 효과 대신 재무 부담이 부각되면서 애물단지 취급을 받기

    2021.07.20 06:21:03

    드론 개발하고 종자 키우고…페인트 외길 접고 신시장 개척 드라이브